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국회·정당
[아유경제_정치] 안철수 “오세훈 제안 전적 수용… 협상 끈 놓지 않아”오세훈 “환영한다, 협상 재개”… 단일화 여부 ‘촉각’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가 야권 단일화 방식과 관련해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제안한 ‘여론조사 방식’을 18일 전적으로 수용했다.

안 후보는 이날 낮 12시께 발표한 긴급 입장문에서 “실무협상단은 (오 후보의) 제안이 불합리하다며 여러 문제점을 지적했지만 저는 대의를 위해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방금 사무총장으로부터 단일화 협상단 논의를 통한 합의가 더 이상 어려워 각각 후보 등록이 불가피하다는 보고를 받았다”면서도 “촉박하겠지만 아직 시간은 있다고 생각한다. 마지막 협상의 끈을 놓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의힘도 오 후보 의견을 존중하고 오 후보에게 전권을 맡겨주시면 고맙겠다”며 “어떻게 해서든지 야권 후보 단일화를 이루는 것이 범야권 모든 지지자 분들에 대한 정치적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오 후보는 안 후보가 본인의 여론조사 안을 수용하자 즉각 입장문을 내고 “환영한다”는 뜻을 밝혔다.

오 후보는 “이제 협상단은 조속히 협상을 재개하고 세부방안을 마련해주기 바란다”며 “국민의 단일화 염원에 부응하고 단일 후보 등록 약속이 지켜질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7일 안 후보는 무선전화 100%로 두 여론조사 기관이 개별 응답자에게 경쟁력과 적합도를 모두 물어 합산하거나 유선전화 10%를 반영한 가상 양자 대결을 수정 제안했다. 이에 오 후보는 유ㆍ무선 방식으로 두 후보의 경쟁력과 적합도에 대한 여론조사를 1000명씩 해서 합산하는 절충안을 제시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