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국회·정당
[아유경제_정치] 안철수 “오세훈ㆍ김종인 단일화 방식 수용… 불리해도 감수”“이번 주말에 조사, 오는 22일까지 단일 후보 결정할 것”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19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오세훈 후보가 요구한 단일화 방식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제게 불리하고 불합리하더라도 조속히 단일화를 조속히 이룰 수만 있다면 감수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가 이기는 것보다 야권이 이기는 게 더 중요하고 단일화에 대한 국민 약속을 지키는 것이 더 중요하다”며 “오 후보 측이 제안한 안을 수용하는 만큼 실무적인 부분에서도 큰 이견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번 주말 조사에 착수하면 오는 22일에 결정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단일화를 조속히 마무리 지어, 오는 28일 용지 인쇄 전날이 아닌 25일 공식선거일부터 단일 후보가 나서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누가 유리하니, 불리하니 그런 이야기하지 말자”며 “야권 단일 후보가 누가 되든 그 후보가 이기면 야권 모두가 이기는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와 오 후보, 국민의당과 국민의힘 모두 야권 승리라는 국민의 염원과 시대의 명령을 받들 책임이 있다”며 “우리는 민주주의와 법치, 공정과 정의를 바로세우겠다는 같은 꿈을 위해 손을 잡아야 한다”고 밝혔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