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국회·정당
[아유경제_정치] 박영선 “서울시민에 10만 원씩 블록체인 기반 재난위로금 지급”“KS서울디지털화폐로 발행… 소요예산은 약 1조 원”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19일 “서울시장이 되면 시민 모두에게 1인당 10만 원의 재난위로금을 블록체인 기반의 KS서울디지털화폐로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장 1호 결재로 이 같은 보편적 재난 지원 계획에 서명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급 개시 후 6개월 이내에 소멸하는 블록체인에 기반한 KS서울디지털화폐로 발행해 지역의 소상공인 경제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4차 산업혁명의 새로운 기술 분야인 블록체인 분야의 투자와 관심을 늘림으로써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고 서울을 블록체인과 프로토콜 경제의 허브로 구축하는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KS서울디지털화폐는 서울시가 가치를 보증해주는 디지털 전자화폐로 원화와 가치가 같다.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전자적 형태로 발행, 유통한다는 점은 암호 화폐와 비슷한 기술을 사용한다. 하지만 서울시가 보증하기 때문에 일반 화폐처럼 가치 변동성이 없어 안정성이 높으며, 스마트폰으로 쉽게 지급 결제를 할 수 있어 편의성도 높다.

박 후보는 재원조달과 관련해선 “여기에 소요되는 예산은 약 1조 원”이라며 “서울시는 지난해 세입이 당초 예상보다 많아 약 4조 원의 순세계잉여금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중 법정전출금과 통화재정안정화기금 등을 제외하면 약 1조3153억 원의 재정 여력이 있다”며 재정에 여유가 있음을 강조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