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아유경제_기자수첩] ‘오만방자’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반드시 막아야

[아유경제=김진원 기자] ‘예나 지금이나’ 뻔뻔하고도 오만방자하기 이를 데 없는 족속이다.

이달 13일 오전 일본 정부가 도쿄 총리관저에서 각의(국무회의)를 열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해양 방출하기로 공식적으로 결정하며 국제적인 파장을 낳고 있다.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후쿠시마 제1원전에는 폭발 사고로 인한 빗물과 지하수가 유입되면서 하루 평균 140톤에 이르는 오염수가 발생했고, 그간 도쿄전력(원전 운영사)이 이를 원전 부지 저장탱크에서 보관ㆍ관리돼 왔다. 보도에 따르면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로 처리하고 있음에도 여전히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리튬)는 남아 있는 상황이다. 그리고 일본 정부는 현재 약 125만t(지난달 기준)에 이르는 오염수를 바닷물로 희석하면 법정 기준치의 40분의 1 수준으로 오염 농도가 낮춰지는 만큼 해양 방류에 큰 문제가 없다는 이유를 들어 이 같은 만행을 저지르려고 한다.

이에 당연지사 주변국들은 우려를 표하며 일본 정부에 강력 반발하는 모양새다. 중국은 직격탄을 날렸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일본 정치인들이 오염수가 깨끗하다는 것을 증명하려면 오염수를 마시고 밥이나 빨래를 하거나 농사나 지으라”면서 “일본이 자국의 이익만 챙기기 위해 국제 사회에 위험 부담을 떠넘기는 등 무책임인 행동을 하고 있다”고 힐난했다. 이는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가 “오염수 마셔도 괜찮다”고 말한 것에 대한 답변이다. 

북한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해 ‘희세의 파렴치한’이라는 말로 강하게 비난하고 있다. 일본 오염수로 인해 인간의 생명 안전이 위험에 노출되는 만큼 전혀 과한 표현으로 생각되지 않다. 

정부 역시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직접 아이보시 코이치 주한 일본대사에게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며 경고성 발언을 했다. 그러면서 정부 차원에서 “오염수 처리 과정 전반에 대한 투명한 정보 공개와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검증을 강력히 요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본의 ‘후쿠시마(福島)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과 관련해 우리 정부가 지난해 ‘과학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낸 것으로 확인돼 정부에 대한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일부 전문가의 의견이라며 공식 입장은 아님을 밝혔지만 썩 개운치 않은 모습이다. 돌아가는 전후 상황을 봤을 때, 일본 정부가 자진해서 결정을 철회할 가능성은 그리 높지 않아 보인다. 때문에 현재 정부와 주변국들의 대응이 중요해졌다. 일본 정부의 무책임한 만행을 절대 용인해서는 안 되며 무슨 수를 써서라도 오염수 방류를 막아야 한다.

김진원 기자  qkrtpdud.1@daum.net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