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행정·지자체
[아유경제_행정] 강남구의회,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철회 촉구 및 규탄 성명서 발표
▲ 이달 26일 강남구의회 의원들이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철회 촉구 및 규탄 성명서 낭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좌측에서 열번째 한용대 의장). <제공=강남구의회>

[아유경제=조현우 기자] 강남구의회(의장 한용대)는 이달 26일 제293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를 규탄하고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날 결의문 발표에는 한용대 의장을 비롯한 강남구의회 의원들이 동참했다.

이번 성명서를 대표발의 한 김영권 부의장은“일본 정부의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은 태평양 전체를 오염시키고, 인류의 건강을 위협하는 행위로 즉각 철회해야 한다”며 “정부는 일본의 무책임한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해 강력히 대응해야 한다” 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강남구의회에서 발표한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철회 촉구 및 규탄 성명서’의 전문이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철회 촉구 및 규탄 성명서’

2021년 4월 13일,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사고 원전에 보관 중인 방사능 오염수를 해양 방류한다는 방침을 공식 결정하였다.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류는 우리나라를 둘러싸고 있는 해양 생태계에 심각한 오염과 국내 수산업에 엄청난 피해를 가져올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치명적인 위협이 될 것이다.

이에 강남구의회는 우리 바다뿐만 아니라 태평양 전체를 오염시키고, 인류의 건강을 위협하는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의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하고, 다음과 같이 강력히 규탄하는 바이다.

하나, 일본 정부는 이번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이 주변국은 물론 자국민의 건강조차 위협하는 결정임을 자각하고 방류결정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

하나,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 처리에 대해 국제사회에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검증이 가능하도록 원전 오염수에 관한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촉구한다.

하나, 우리 정부는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해 국제사회와의 연대와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를 통해 일본의 무책임한 행위에 강력히 대응할 것을 촉구한다.

2021년 4월 26일

서울특별시 강남구의회의원 일동

조현우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