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하나금융투자 리서치 센터 - 투자 전략
[아유경제_오피니언] 지수는 얼마나 빠지고, 얼마나 오를 수 있을까
▲ 이재만 하나금융투자 투자전략팀장

미국이 대규모 인프라 정책에 이어 증세 계획을 언급하고 있다. 그러나 본격적인 증시 조정은 증세로 인해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판단된다.

우선 미국 법인세가 21%에서 28%로 인상된다 하더라도 기업 이익증가율은 낮아지겠지만, 이익 증가 추세를 훼손하지는 않을 것이고 미국 정부도 기업 경쟁력 훼손 가능성을 우려해 트럼프 정부 이전인 35% 보다는 낮은 수준을 제시하고 있다.

한편 자본이득세율도 20%에서 39.6%로 인상하는 방안 제시되고 있다. 그러나 자본이득세율을 인상했던 1987년, 1991년, 1993년, 2013년 미국 증시가 모두 상승했다는 측면을 감안 시 증세가 증시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는 일방적인 결론을 내리기는 어렵다. 단 2014년부터는 미국 거주자의 해외증권 순매수가 7년 연속 진행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미국 내부의 증권 투자자금이 해외로 유출되고 있는 상황이 지속될 가능성은 크다.

바이든 정부가 ‘큰 정부’를 지향하고 있는 것은 맞지만, 통화정책에 대한 의존도가 이전보다 크게 높아졌다. 2009년 미국 GDP 대비 정부지출 비율은 41%에서 2021년 45%로, 연준 자산 규모는 같은 기간 동안 16%에서 35%로 상대적으로 크게 높아졌다. 본격적인 증시 조정은 증세가 아닌 연준 테이퍼링 실행 여부에 의해 결정될 것으로 판단된다.

향후 예상되는 코스피 조정 폭은 깊지 않으리라고 판단된다. 지금처럼 기업 이익이 증가하는 국면에서 코스피는 -5~-4% 정도의 조정 발생 확률(26%)이 가장 높고, 평균 조정폭도 -5.4%다. -10% 이상의 조정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해당 경우의 발생 확률이 11%로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다(2005년 이후 월간 기준).

향후 국내 기업 이익의 증감 여부는 수출이 결정한다(상관계수 : 0.9). 2021년은 미국, 유럽, 중국의 동반 수입 수요 개선으로 국내 수출 개선이 가능해 보인다. 특히 미국의 성장률 독주 현상이 2021년 3분기부터는 완화되면서 국내 對 중국과 對 유럽 수출 개선의 지속 가능성도 크다.

중국과 유럽의 수출증가율이 높아질 때 국내 수출의 기저효과는 커진다. 국내 기업 이익추정치는 얼마나 상향 조정될 수 있을까? 일반적으로 코스피 순이익 추정치는 연초 대비 연말까지 평균 -10% 하향 조정된다. 단 2021년처럼 수출이 기저효과를 기반으로 회복했던 2010년과 2017년의 경우 연초 대비 평균 17%(8~9월 정점 형성) 상향 조정됐다.

17%의 순이익 추정치 상향 조정 시나리오를 적용 시 2021년 코스피 순이익 추정치는 3분기 말까지 최대 151.9조 원(연초 130조 원/현재 141.8조 원)까지도 높아질 수 있다.

2020년 글로벌 유동성이 이례적으로 확장되는 과정에서 코스피 PER(상단=22.5배ㆍ2020년 코스피 시가총액 고점/순이익)이 높아졌다면, 2021년 PER은 과거 순이익 증가 국면의 PER 상단을 적용할 필요가 있고, 해당 수준은 16.2배다(현재 15.1배).

2021년 연내 남은 기간 코스피 시가총액 상단은 제시할 수 있고(151.9조 원*16.2배=2455조 원), 이를 코스피로 환산 시 3655p다. 현재 지수 대비 기대수익률은 15%다.

이재만 팀장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