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건축 조합
[아유경제_재건축] 반여3-1구역 재건축, 오는 15일 조합 임원 ‘해임총회’… 정비업자 해지 두고 공방조합 집행부와 정비업자의 문제 거론
▲ 단지 내 걸린 현수막. <사진=아유경제 DB>
▲ 단지 내 걸린 현수막. <사진=아유경제 DB>

[아유경제=서승아 기자] 부산광역시 반여3-1구역(왕자ㆍ현대4차아파트) 재건축사업의 해임총회가 점점 다가오면서 이곳의 사업 주체가 새로 구성될 예정이다.

13일 도시정비업계 소식통 등은 반여3-1구역 재건축 정비사업조합(이하 조합) 임원 해임을 위한 정기총회가 오는 15일 오후 2시 단지 인근 센텀프리미어호텔 3층에서 개최할 예정인데 조만간 정비사업전문관리업자(이하 정비업자)에 대한 계약 해지도 함께 이뤄질 것으로 전했다.

앞서 조합원들은 조합장과 임원 해임에 대한 안건을 두고 의결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 조합원은 “이달 10일 기준 해임총회 개최를 위한 해임발의서 징구에 나선지 3일 만에 동의율이 필요한 요건의 5배에 달했다”며 “조합 집행부를 해지하고 새로운 주체 구성을 검토한 후 향후 사업 일정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 단지 내 걸린 현수막. <사진=아유경제 DB>

재건축 전문가는 “정비업자와 조합 집행부에 대한 조합원들의 불신이 큰 것은 이들이 결탁했다는 의혹에 대해 정확한 규명이 없었기 때문”이라며 “조합원들은 부정한 사태에 책임을 지고 조합 집행부의 해임, 정비업자의 교체를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서 “앞서 조합 창립총회를 개최했지만 일부 조합원이 조합장 선거가 불법이었다고 주장해왔다”면서 “홍보요원 고용 등과 서면결의서 투표용지 수거로 인해 조합 창립총회 효력정지 가처분 소송도 진행된 바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사업은 부산 해운대구 선수촌로21번길 31(반여동) 일대 4만955㎡를 대상으로 지하 2층~지상 35층 공동주택 9개동 944가구 및 판매시설, 부대복리시설 등을 짓는 것을 골자로 한다.

▲ 반여3-1구역 재건축 조감도. <사진=아유경제 DB>

서승아 기자  nellstay87@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승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