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개발 조합
[아유경제_재개발] ‘횡령 혐의’ 감나무골 재개발 조합장, 검찰 송치
▲ 전북 전주 시내 감나무골 재개발사업이 조합장 비리 문제로 진통을 겪고 있다. <사진=아유경제 DB>

[아유경제=김진원 기자] 전북 전주시 감나무골 재개발사업을 이끌던 조합장이 비리 문제로 검찰에 송치됐다.

지난달(5월) 31일 전주완산경찰서에 따르면 감나무골 재개발 조합장 A(55)씨는 2019년 9월 당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위반 사실이 드러나자 홍보용역업체 직원들을 동원해 자신의 구명을 위한 탄원서를 작성했다. 이 과정에서 자신이 저지른 비리를 덮기 위한 목적으로 해당 홍보용역업체 직원들에게 한명 당 일당 20만 원을 지급하는 등 조합비를 빼내 전달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뿐만 아니다. 출근부를 조작한 후 업체와 증액 계약을 시도하고, 용역업체 입찰 과정에서 필수서류인 ‘적격심사 배점표’를 마감 시간 전까지 제출하지 못했음에도 서류를 추가로 받는 등 특정 용역업체 선정에 특혜를 준 혐의도 드러났다.

이에 경찰은 업무상 횡령, 업무방해 혐의 등을 적용하고 조합장 A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이전에도 조합장 A씨는 2018년 6월과 7월 조합장 선거를 앞두고 자신의 당선을 위해 주민들에게 금품 및 향응을 제공한 혐의로 검찰에 기소돼 벌금형까지 선고 받은 전례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조사를 통해 조합장 A씨에 대한 구체적인 혐의사실을 확인하고 사건을 마무리해 검찰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한편, 감나무골 재개발사업은 전주 완산구 감나무1길 14-4(서신동) 일대 11만8444㎡를 대상으로 건폐율 22.45%, 용적률 207.06%를 적용해 지하 3층에서 지상 20층에 이르는 공동주택 28개동 1986가구 및 부대복리시설 등을 짓는 것을 골자로 한다.

김진원 기자  qkrtpdud.1@daum.net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