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업체탐방 시공사 view
SK건설, 에콰도르에서 2억3,000만달러 규모 정유플랜트 수주중동 시장 이외 아시아, 중남미 시장 다변화 성과

 

   
 
 

중동시장 이외 아시아, 중남미 시장다변화 성과

 

[아유경제=정혜선기자] 6SK건설이 에콰도르에서 23,000만 달러(2420억원) 규모의 정유공장 현대화 공사를 수주했다.

에콰도르 북서부 에스메랄다스 지역의 산업단지내에 위치한 에스메랄다스 정유공장 현대화 공사를 단독으로 수주했다고 밝혔다.

에콰도르 국영석유회사인 페트로 에콰도르사가 발주한 이번 정유공장 현대화공사는 중질류분해시설(FCC; Fluid Catalytic Cracking)의 일일 최대 처리량을 2만 배럴(BPSD;Barrel Per Stream Day)10% 가량 끌어올리는 공사다. 11월 중 착공해 201512월 준공 예정이다.

SK건설은 지난 2009년부터 정유공장 내 중질류분해시설을 보수하는 1단계 현대화 공사를 수주시행한 것을 시작으로, 원유정제시설과 유틸리티시스템, 폐수처리장 등 지금까지 모두 세 차례에 걸쳐 정유공장 현대화 공사를 연달아 수주해 공사를 수행해 오고 있다.

이은섭 SK건설 에스메랄다스 프로젝트디렉터는 “SK건설이 2009년 이후 수행해온 정유공장 현대화 공사에서 발주처의 무한신뢰를 얻은 것에 힘입어 이번까지 모두 4차례에 걸쳐 추가 수주를 이뤄내는 쾌거를 거뒀다이번 공사에서도 SK건설의 기술력과 철저한 관리역량을 바탕으로 공기 내에 무사히 공사를 마무리 짓겠다고 밝혔다.

이번 수주는 최근 SK건설이 아시아와 중남미 등 중동 이외의 지역에서도 안정적으로 사업 성과를 창출하며 성공적으로 시장을 다변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SK건설은 2013년 하반기 들어서만 베트남, 싱가포르, 태국 등에서 연이은 수주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정혜선 기자  sesyjhs@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혜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