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여백
실시간뉴스
여백
주요뉴스
더보기
여백
여백
최신뉴스
[대전] 도마ㆍ변동11구역 재개발 시공자로 호반건설 ‘유력’[대전] 도마ㆍ변동11구역 재개발 시공자로 호반건설 ‘유력’ 대전광역시 도마ㆍ변동11구역(재개발)이 시공자 선정을 앞두고 업계의 눈과 귀가 집중된다.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된 호반건설을 시공자로 맞이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최근 도마ㆍ변동11구역 재개발 정비사업조합(조합장 성우경ㆍ이하 조합)에 따르면 조합은 오는 3월 11일 오후 2시 구역 인근 그리스도의 교회에서 시공자 선정을 위한 총회를 개최한다.조합은 사업에 탄력을 불어넣기 위해 지난해 말 기업형 임대사업자 입찰을 마치는 등 뉴스테이 도입을 추진했지만, 최근 호반건설이 수주에 적극적인 관심을 나타내며 일반 재개발사업으로 다시 선회했다.
국민의당 “법원, 현명하고 적절한 판단… 이재용, 국민에 사과하라”국민의당 “법원, 현명하고 적절한 판단… 이재용, 국민에 사과하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박근혜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 씨 일가에 거액의 뇌물을 건넨 혐의로 오늘(17일) 오전 구속된 가운데, 국민의당은 이와 관련 “법원이 현명하고 적절하게 판단했다”고 밝혔다.국민의당 김경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애당초 최초 영장이 청구됐을 때 구속영장이 발부됐어야 했다. 불문명한 사유로 이 부회장의 영장을 기각한 것은 잘못이지만 뒤늦게나마 그 잘못을 바로잡았다”며 이 같이 평가했다.김 수석대변인은 “삼성과 이재용 피의자는 지금이라도 사실관계의 전모를 자백하고 국민에게 사과하라”며, “국민연
민주당 “이재용 구속, 당연한 결과… 특검ㆍ헌재, 정의 실현해주길”민주당 “이재용 구속, 당연한 결과… 특검ㆍ헌재, 정의 실현해주길” 더불어민주당은 오늘(1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된 데 대해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농단에 가담한 이 부회장의 구속은 지극히 당연한 결과이며 사필귀정”이라고 밝혔다.더불어민주당 고용진 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 관련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의 이면에 있는 정경유착의 핵심은 바로 삼성이다. 대기업이라 하더라도 죄를 짓고 수사할 필요가 있다면 구속되는 게 당연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고 대변인은 “권력과 결탁해 거액을 제공하고 각종 민원과 이권을 챙겼던 재벌대기업들도 모두 철저한 수사와 엄정한 심판을 받아야 한
‘악사 손해보험’ 슈퍼 갑질에 금융감독원 뒷짐‘악사 손해보험’ 슈퍼 갑질에 금융감독원 뒷짐 외국계 보험회사인 악사손해보험이 슈퍼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다이렉트 자동차보험 전문회사인 악사손해보험이 책정한 정비 요금이 턱없이 낮은 데다가 청구해도 제대로 주지 않고 오히려 자동차 공업사에 손해배상을 청구한다며 경기도 D 자동차 공업사가 반발하고 나섰다.D 자동차 공업사는 수년간 악사손해보험 가입 차량을 수리해온 자동차공업사다. 이 업체는 최근 악사손해보험사의 횡포를 견딜 수 없다며 금융감독원에 민원을 제기했다.민원에 따르면 악사손해보험사 담당자가 직접 정비공장에 방문, 차량의 파손 부위를 확인하고, 작업 지시하고 견적금액에 서
‘해빙’ 미스터리 인물 관계도 공개…이들의 숨겨진 비밀은?‘해빙’ 미스터리 인물 관계도 공개…이들의 숨겨진 비밀은? 영화 ‘해빙’의 인물 관계도가 공개됐다.17일 공개된 관계도는 살인사건의 악몽에 빠진 승훈(조진웅 분)과 그를 헤어 나올 수 없는 의혹의 한 가운데에 몰아넣는 주변 인물들 간의 관계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수면내시경 중 살인 고백을 하는 정노인(신구 분)과 최초의 증인이자, 그를 의심하고 지켜보는 승훈의 관계는 한시도 방심할 수 없는 팽팽한 긴장을 선사한다.승훈이 세 든 원룸의 집주인 성근(김대명 분), 그리고 직장 동료이자 승훈의 주변을 맴도는 미연(이청아 분)의 비밀을 감춘 듯한 모습들은 불안과 의심의 그림자를 극 전체에 드
“나를 믿어라” 홍상수 감독 돌직구 지적에 상처 받은 여배우는 누구?“나를 믿어라” 홍상수 감독 돌직구 지적에 상처 받은 여배우는 누구? 배우 정유미가 홍상수 감독에게 돌직구 지적으로 상처받았던 일을 언급한 내용이 회자되고 있다.과거 정유미는 영화 '우리 선희'(홍상수 감독, 영화제작전원사 제작)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당시 정유미는 "홍상수 감독님께서 영화를 찍었을 때 내 느낌에 대해 말씀해주셨다"면서 "감독님이 '너는 너를 믿지 못하는 것 같다. 우리는 다 네가 잘 할 것이라고 믿었는데, 너만 못 믿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홍상수 감독님의 그 말이 상처가 됐지만 자신감이 생겼다. 뭔가를 할 수 있을 것 같
더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AU경제 Photo news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