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여백
실시간뉴스
여백
주요뉴스
더보기
여백
여백
최신뉴스
[아유경제_세계] 홍콩 경찰, ‘최후 보루’ 홍콩 이공대 진입[아유경제_세계] 홍콩 경찰, ‘최후 보루’ 홍콩 이공대 진입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홍콩 경찰이 18일 오전 5시 30분께(현시시간) 시위대의 ‘최후 보루’인 홍콩 이공대에 진입했다. 이날 새벽 AP통신 등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이날 새벽 대학생들이 중심이 된 시위대의 격렬한 저항을 뚫고 이공대 교정에 진입해 시위 진압 작전을 펼쳤다.지난주 경찰과 시위대의 격렬한 충돌이 벌어졌던 홍콩 중문대를 비롯해 시립대, 침례대 등 대부분의 대학에서는 시위대가 철수한 상태이다. 이에 따라 이날 격렬한 충돌이 벌어지고 있는 이공대는 홍콩 시위대 입장에서 ‘최후의 보루’라고 할 수 있다.홍콩 성도일보는 “경
[아유경제_스포츠] 한국 야구, 일본에 3-5 역전패… 프리미어12 준우승[아유경제_스포츠] 한국 야구, 일본에 3-5 역전패… 프리미어12 준우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한국 야구가 일본에 역전패하며 제2회 프리미어12에서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다.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지난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프리미어12 결승전에서 일본에 3-5로 패했다.전날 슈퍼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난타전 끝에 일본에 8-10으로 패한 한국은 결승에서는 정예 멤버로 이틀 연속 일본에 맞섰다.우리 대표팀은 1회에 김하성의 두 점 홈런과 김현수의 솔로 홈런으로 분위기를 주도하며 3점으로 리드했다. 하지만 2회 선발 양현종이 3점 홈런을 맞으며 3-4 역전을 허
[아유경제_사회] ‘펭수’, 국민 정신건강 예방ㆍ관리 위해 나섰다[아유경제_사회] ‘펭수’, 국민 정신건강 예방ㆍ관리 위해 나섰다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인기 펭귄 ‘펭수’가 복지부와 함께 국민 정신건강 지킴이로 나섰다.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한국교육방송공사(EBS) ‘자이언트펭TV’와 함께 정신건강 증진 및 예방적 관리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한 영상을 제작해 지난 15일부터 EBS1TV 및 유튜브를 통해 송출했다.자이언트펭귄 캐릭터 ‘펭수’는 청년층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2030 직통령(직장인들의 대통령이라는 뜻)’이라는 별명을 누리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펭수’를 통해 국민의 관심과 자연스러운 인식 변화를 유도하고, 우울증 등의 정신질환은 누
[아유경제_사회] 유튜버 거부하는 ‘노튜버 존’ 선언하는 식당들[아유경제_사회] 유튜버 거부하는 ‘노튜버 존’ 선언하는 식당들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개인방송 촬영 유튜버의 출입을 거부하는 ‘노튜버(No+유튜버) 존’ 식당이 늘고 있다.식당들이 유튜버 입장을 금지하는 이유는 영상 촬영이 다른 손님들의 식사를 방해하고 피해를 끼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옆에서 식사를 하던 손님들이 원치 않게 영상에 찍히거나 다짜고짜 카메라를 들이밀며 인터뷰 해달라는 경우도 있다. 또한 카메라와 삼각대, 조명 등 장비를 갖고 촬영하다보니 식당 이용에 불편을 초래한다는 의견도 많다.게다가 조회수를 노린 자극적인 화면을 잡아내기 위해 무리한 요구도 서슴지 않는 사례도 있다.
[아유경제_경제] 네이버 “소프트뱅크와 라인-야후 재팬 경영 통합 합의”[아유경제_경제] 네이버 “소프트뱅크와 라인-야후 재팬 경영 통합 합의”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과 일본 포털업체 야후 재팬이 통합된다.​네이버는 소프트뱅크와 라인, 야후 재팬 운영사인 Z홀딩스의 경영을 통합하는 합의서를 18일 체결한다고 공시했다.​네이버는 라인 주식의 70% 이상을 갖고 있고, Z홀딩스의 대주주는 주식의 40%를 보유하고 있는 소프트뱅크다. 거래 이후 라인은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50대 50 지분을 가진 합작회사가 되고, 이 합작회사는 Z홀딩스를 지배하는 공동최대주주가 된다.네이버와 소프트뱅크는 라인 주식 전부를 취득하기 위해 공개 매수
[아유경제_정치] 진중권, ‘유시민 비판’ 보도내용 사실관계 바로잡아[아유경제_정치] 진중권, ‘유시민 비판’ 보도내용 사실관계 바로잡아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진중권 동양대 교양학부 교수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한 비판의 핵심을 재차 설명했다. 최근 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14일 서울대에서 열린 ‘백암강좌 - 진리 이후(Post-Truth) 시대의 민주주의’ 강연 발언에 대해 “문제가 되는 부분이 있다”면서 유 이사장의 답변으로 잘못 알려진 대목들을 바로잡았다.진 교수는 동양대 표창장 논란 등과 관련, 유시민 이사장과 대화한 내용에 대해 “강연에서 내가 한 발언은 당시 내 눈에 유 작가는 표창장 위조의 사실 여부보다 법적으로 방어 가능하냐는
더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AU경제 Photo news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