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여백
실시간뉴스
여백
주요뉴스
더보기
여백
여백
최신뉴스
[아유경제_기자수첩] 전동킥보드가 ‘킥라니’로 변모되기까지[아유경제_기자수첩] 전동킥보드가 ‘킥라니’로 변모되기까지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처음에는 화려한 등장이었다. 전동킥보드는 쉽게 빌려 타고 쉽게 주차시킨다는 편리함과 재미를 동시에 제공해 사람들의 눈길을 끌었고, 많은 사람들이 애용하는 이동수단으로 자리 잡았다.하지만 너무 편리하게 빌린 탓일까. 도로를 달리는 전동킥보드는 갑자기 툭 튀어나와 운전자를 놀라게 하는 고라니와 그 행태가 비슷하다고 여겨져 ‘킥라니’라는 합성어로 불리게 됐고, 실효성 있는 지침이나 안전장비 없이 도로를 달리는 탓에 사고로 목숨을 잃는 사고도 부지기수로 일어났다. 경찰청에 따르면 진동킥보드로 인한 교통사고는 201
[아유경제_기자수첩] 3분기 경제성장률 반등, 낙관론은 이르다[아유경제_기자수첩] 3분기 경제성장률 반등, 낙관론은 이르다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모처럼 반가운 경제지표가 나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로 두 분기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던 경제성장률이 3분기 2%대를 회복했다는 소식이다. 무엇보다 우리 경제의 주축인 수출이 크게 늘어난 영향이 컸다.이달 1일 한국은행은 올해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잠정치를 2.1%로 집계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0월 발표한 속보치(1.9%)보다 0.2%p 상향된 수치다. 성장률 2.1%는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3분기(3%) 이후 11년 만에 최고치다.앞선 분기 성장률
[아유경제_부동산] ‘종부세법’ 국회 의결… 부부 공동명의 1주택자 부담 덜어진다[아유경제_부동산] ‘종부세법’ 국회 의결… 부부 공동명의 1주택자 부담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부부 공동명의 1주택자를 대상으로 하는 종합부동산세 세액 공제가 적용될 전망이다.지난 2일 국회는 본회의를 열어 고령자ㆍ장기보유 공제 방안을 수정해 1주택을 공동명의로 장기간 보유한 부부의 종합부동산세 부담을 낮추는 내용의 「종합부동산세법」 일부 개정안을 의결했다.이에 따라 부부 공동명의로 1주택을 장기 보유한 부부 공동명의 1주택자는 기존처럼 6억 원 공제를 받고 공시가격 12억 원 초과분에 대한 세금을 내거나, 고령자ㆍ장기보유 공제를 적용 받으면서 9억 원 초과분에 대한 세금을 납부하면 된다.이 밖에도
[아유경제_부동산] 홍성국 의원,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법」 일부 개정안 대표발의[아유경제_부동산] 홍성국 의원,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법」 일부 개정안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공공건축물의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제로에너지화 규정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입법이 추진된다.국회 국회운영위원회 및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홍성국 의원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법」 일부 개정안을 지난 2일 대표발의 했다.홍 의원은 “최근 정부는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하면서 탄소중립 사회 실현을 취지로 하는 그린뉴딜의 추진과제로 도시ㆍ공간ㆍ생활 인프라 녹색 전환을 위해 국민생활과 밀접한 공공시설 제로에너지화를 내세운 바 있다”고 말했다.또한 “현행법은 공공부문의 건축물
[아유경제_재개발] 덕현지구 재개발 ‘관리처분 변경인가’[아유경제_재개발] 덕현지구 재개발 ‘관리처분 변경인가’ [아유경제=김진원 기자] 경기 안양시 덕현지구 재개발사업이 관리처분계획의 변경을 마무리했다.지난 1일 안양시는 덕현지구 재개발 정비사업조합(조합장 이양우ㆍ이하 조합)이 신청한 관리처분계획 변경(안)을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제74조제1항에 따라 인가하고 동법 제78조제4항 및 동법 시행규칙 제13조에 따라 이를 고시했다.이에 따르면 이 사업은 안양 동안구 경수대로 570-58(호계동) 일원 11만6666.1㎡를 대상으로 한다. 조합은 이곳에 건폐율 17%, 용적률 282.80%를 적용한 지하 3층~지상 38층 규모 공동주택 23
[아유경제_기자수첩] 지금이라도 빵을 만들라[아유경제_기자수첩] 지금이라도 빵을 만들라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4일 자리에서 내려왔다. 지난 11월 30일 아파트 공급 부족 현상에 대해 “아파트가 빵이라면 제가 밤을 새워서라도 만들겠다”는 발언이 있은 지 닷새 만이다.조악한 비유였고, 정책 입안자인 자신이 시공업자라고 착각한 발언이었다. 그럼에도 이는 기존의 김 장관이 보이던 부동산 대책 인식에서 진일보했다는 점에서 그나마 다행스러운 발언이었다.2017년 6월 취임사에서 김 장관은 부동산 과열 현상이 공급 부족이 아닌 투기 세력 때문이라며 ‘다주택자들과의 전쟁’을 선언했다. 주택 공급을 확대
더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AU경제 Photo news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