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건축 사건사고
개포주공1단지 재건축, 전철연 반발에 강제집행 결국 ‘연기’
▲ 개포주공1단지 재건축 조감도. <출처=서울시 클린업시스템>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서울 강남구 최대 재건축 단지인 개포주공1단지의 강제집행이 결국 연기됐다.

5일 도시정비업계 소식통 등에 따르면 법원은 지난 4일 개포주공1단지 재건축 정비사업조합(이하 조합)의 신청으로 단지 내 종합상가에 대한 강제집행을 시도했으나 상가 세입자와 전국철거민연합회(이하 전철연) 100여 명의 거센 반발에 부딪혀 집행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법원 집행관들은 이날 오전 8시부터 상가 내부 진입을 시도했다. 하지만 전철연은 까나리액젓 등 오물을 던지며 강제집행을 필사적으로 막았다. 바닥에 누워 진입을 막으려던 상인도 있었다.

이날 조합원 300여 명은 빠른 명도를 촉구하기 위해 현장을 찾았다. 이들은 ‘우리 재산은 우리가 지킨다’라고 적힌 팻말을 들고 전철연을 향해 퇴거를 촉구했다.

전철연에 강한 반발에 일부 조합원들은 상가 유리창을 돌과 삽, 망치 등으로 부수기도 했다. 또 굴삭기를 건물로 이동시키려다 충돌을 우려해 막아서는 경찰과 대립하기도 했다.

5시간가량 대립이 이어지자 결국 법원 집행관들은 오후 1시쯤 내부 논의 끝에 강제집행을 연기하기로 하고 철수했다.

조합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상가를 제외한 아파트 20여 가구에 대해서만 강제집행이 이뤄졌고, 조합 측은 조만간 다시 상가에 대한 강제집행을 시도할 계획이다.

개포주공1단지 재건축사업은 2016년 사업시행 인가를 받고 당초 지난해 9월 이주를 마칠 예정이었으나 일부 아파트와 상가 세입자가 퇴거에 불응하면서 일정이 미뤄졌다. 현재까지 퇴거에 불응하는 상가 세입자는 14곳이 남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사업은 강남구 개포로 310(개포동) 일대 39만9741.7㎡를 대상으로 한다. 이곳에는 건폐율 14.37%, 용적률 249.96%를 적용한 지하 4층~지상 35층 공동주택 144개동 총 6642가구 등이 지어진다.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