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건축 사건사고
개포주공1단지 재건축, 강제집행 충돌… 두 번째 연기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서울 강남구의 대형 재건축 단지인 개포주공1단지 종합상가의 명도 강제집행이 전국철거민연합회와 대치해 무산됐다.

22일 오전 개포주공 1단지 정문으로 들어오려는 버스 앞에 전국철거민연합회(전철연) 관계자가 드러누워 진입을 막았다. 일부 조합원이 전철연 관계자를 끌어내려고 하자 전철연은 날계란, 패트병 등을 조합원들에게 던졌다.

또한 끌어내진 전철연 관계자 1명이 경미한 부상으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조합원은 “법원에서 강제집행 결정까지 받아냈는데 전철연이 무단으로 건물을 점거하고 주민들의 권리를 침해한다”라고 말했다.

전철연 관계자는 “여기 들어올 때 권리금을 냈는데 암암리에 권리를 사는 것이라 건축 관련 법령의 보호를 받지 못해 돌려받을 수 없다”라며 “조합원 분양권을 반드시 받아야 하고 이는 생존권 문제”라고 전했다.

7000여 가구 규모의 개포주공1단지는 2016년 사업시행인가를 받았으며 이에 따라 기존 세입자들은 지난해 9월까지 이주를 마쳐야 했다. 하지만 일부 상가 주민이 “새로 지은 상가에서도 장사할 권리를 달라”라며 퇴거에 불응하고 있다.

한편, 법원은 개포주공1단지에 대한 명도 강제집행에 나섰지만 전국철거민연합회와의 충돌을 우려해 강제집행을 다음으로 미뤘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