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업체탐방 시공사 view
GS건설 , 다목적댐 '김천부항댐' 완공혁신적인 아이디어, 끊임없는 기술개발 공사, 성공적 평가↑

 

   
▲ 김천부항댐 ⓒGS건설

GS건설, 다목적댐 '김천부항댐' 완공

혁신적인 아이디어,끊임없는 기술개발 공사,  성공적 평가↑

[아유경제=정혜선기자] GS건설은 국내 17번째 다목적댐인 김천부항댐을 200611월 착공이후 7년만에 완공했다고 21일 밝혔다.이날 준공식에는 준공식에는 서승환 국토교통부 장관, 최계운 K-water 사장, 허명수 GS건설 사장 등 관계자와 지역 주민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김천부항 다목적댐은 한국수자원공사가 발주한 사업비 5559억원,총저수량 5400만 톤의 중규모형 다목적댐이다. 이댐은 공사전부터 수몰지역의 주민들의 강력한 댐반대 시위와 보상 불만 등 악성민원으로 공사가 지연되는 등의 문제가 발생했다.

이에 GS건설은 댐 건설 반대 주민대표들을 직접 찾아가 댐 건설의 당위성과 필요성을 설명하고 보상관련 민원도 최대한 수몰지역 주민들의 입장을 감안해 신뢰를 얻어 공사댐 반대를 누그러뜨리고 댐 공사에 착수했다.

또한 댐 공사에 있어서 가장 큰 과제인 표면 누수량을 최소화하기 위해 두께 30의 표면차수벽을 설치, 제어에 성공했다. 표면차수벽은 슬립폼이라는 장비로 시공을 해왔으나, GS건설은 슬립폼에 거푸집을 합한 사이드폼을 고안해 현장에 적용했다. 그 결과는 기존 방식보다 공사기간을 25% 단축했으며, 특허 승인까지 받았다.

한편, GS건설은 이번 김천부항댐 공사에서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끊임없는 기술개발로 공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정혜선 기자  sesyjhs@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혜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