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檢, 둔촌주공 재건축 조합 ‘압수·수색’

, 둔촌주공 재건축 조합 압수·수색

 

     
 

[아유경제=채범석 기자]국내 최대 단일 재건축 단지로 꼽히는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 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이 검찰 조사로 사업 차질이 예상된다.

검찰은 해당 조합사무실에 압수·수색을 실시, 재건축 관련 컴퓨터와 회계 서류 등을 압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검찰은 둔촌주공아파트 재건축 조합장 A씨의 배임 의혹 등에 대해서도 조사에 착수했다. 재건축 조합에 억대의 손해를 끼친 의혹에 대한 수사다.

서울 동부지방검찰청 형사4(김충우 부장검사)는 재건축조합 업무를 처리하면서 조합에 손해를 끼친 혐의(업무상 배임) 등으로 A씨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고 지난달 26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둔촌주공아파트 입주자대표회 회장 B씨는 지난 7“A씨가 안전진단이 통과되지 않아 설계사무소에서 몰수한 보증금 1억원을 조합으로 환수하지 않고 다시 설계사무소에 돌려줬다A씨를 검찰에 고발했다. 고발장에는 조합장의 배임 여부와 함께 재건축조합 측의 각종 리베이트 의혹 등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재건축 조합 측은 설계 업무를 독려하는 차원에서 보증금을 반환하기로 한 것이라며 지난 2012년 조합 예산을 편성할 때 총회를 통해 조합원들의 의결을 거쳤기 때문에 아무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검찰은 A씨의 업무상 배임 혐의와 비리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지난달 22일 둔촌1동에 있는 둔촌주공아파트 정비사업조합 사무실 2곳에 수사관을 보내 재건축 관련 컴퓨터와 회계 서류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 관계자는 배임 혐의뿐 아니라 조합비를 방만하게 사용하고 업체로부터 돈을 받은 의혹 등 여러 건의 비리 의혹에 대해서도 함께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둔촌 주공아파트 재건축사업은 서울시 강동구 둔촌동 주공아파트 5930가구를 11106가구로 재건축하는 사업이다.

채범석 기자  gnositicos@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채범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