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개발 사건사고
용산 정비창전면1구역, 정비구역 지정 앞두고 ‘골머리’‘구역 분리’ 논란에 외부 업체 개입설로 갈등… 官 “현 계획(통합개발)대로 지정” 시사

 

[아유경제=유준상 기자] 정비구역 지정을 코앞에 둔 서울 용산구 정비창전면1구역(도시환경정비사업)이 일부 소유주 간 ‘구역 분리’ 갈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특히 구역 분리 용역을 수행하는 설계업체까지 개입하면서 진흙탕 싸움으로 커지는 형국이다.

구역 내 토지등소유자들도 10년 가까이 추진해 온 사업이 구역 지정 막바지에 이르러 ‘상가분리개발’ 문제로 무산될까 염려하고 있다. 용산 정비창전면1구역은 2011년 7월 용산구청에 의해 정비구역 지정을 위한 도시계획 업무가 발주됐고, 2013년 4월과 8월 2번의 공람ㆍ공고를 거쳐, 현재는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남겨 놓고 있는 상황이다.

심의 통과 후 정비구역이 지정이 완료되면 정비사업조합(이하 조합) 설립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를 구성할 수 있다. 그런데 사업 추진 출발점에 서기도 전에 일부 상가 소유자들이 용산구와 서울시에 정비구역 분리를 요구하면서 사업 자체가 흔들리고 있다. 이들의 요구는 1-3획지를 별도로 상업구역으로 분리해 개발할 수 있도록 해 달라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들의 요구대로 구역을 분리하려면 정비구역 수립 절차를 처음부터 다시 진행해야 한다. 이렇게 되면 지금까지 정비구역 지정을 위해 소비한 3년 이상의 시간은 허송세월로 전락할 테고, 사업 지연이 불가피해진다.

현재 정비창전면1구역 내 토지등소유자의 약 90%가 ‘통합개발’에 찬성하고 있고, 분리개발을 주장하는 주민은 전체 토지등소유자의 약 10%인 20여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분리개발이 되더라도 개발 찬성 토지등소유자들의 집단 반발이 예상되는 대목이다.

또한 정비구역 분할 문제에 외부 업체가 개입한 것으로 알려져 우려를 낳고 있다. 소식통에 따르면 용산구에 구역 분리를 주장하는 일부 주민 측과 계약을 체결한 외부 설계업체가 관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가칭 정비창전면1구역 추진위 관계자는 “일부 주민과 모 업체가 체결한 계약서는 일개 개인과 작성한 것으로, 가칭 추진위는 물론이거니와 향후 설립될 추진위ㆍ조합과는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용산구는 소수의 이익을 위해 다수의 이익이 침해되는, 입법 취지에 반하는 행위라며 공문을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용산구 관계자는 “구역 분할을 요구하는 주민 의견을 반영하지 않겠다”며 “이미 구의 의견을 첨부해 서울시에 정비구역 지정을 요청한 상태“라고 전했다.

서울시 관계자도 ”용산구가 제출한 정비계획(안)을 토대로 심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준상 기자  Lostem_bass@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