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업체탐방 시공사 view 포토뉴스
포스코건설, LED 조명으로 녹색기술 인증 획득건축물 조명 에너지 최대 70% 절감 가능

   
▲ 포스코건설이 외부 햇빛과 연동해 작업면 조도 실시간 자동 감지 및 일정한 조도 유지 기술로 녹색기술 인증을 획득했다.

[아유경제=김정우 기자] 포스코건설(대표이사 황태현)이 LED 조도를 자동으로 조절하는 시스템을 개발해 또 하나의 녹색기술 인증을 획득했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정식 기술명은 ‘일정한 조도를 유지하는 LED 자동조절 기술’로 광전자정밀(대표이사 박성림)과 공동으로 개발했다.

이 기술을 통해 외부 햇빛의 변화에 따라 LED 조명이 설정해 놓은 밝기로 실시간 자동 조절되며 대기전력의 소비를 1W이하로 최소화시킬 수 있다.

특히 조도의 단계를 기존 10단계에서 무려 4096단계로 세분화 시킬 수 있게 돼 보다 효율적인 전력 사용이 가능해졌다.

포스코건설이 이를 인천 송도에 위치한 ‘포스코그린빌딩’에 설치해 일반 LED등과 비교 시험한 결과 전기에너지가 최대 70% 절감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용민 포스코건설 R&D센터장은 “이번 시스템 개발로 정부의 저탄소 녹색성장 정책에 기여하게 됐다” 며 “포스코건설은 온실가스 저감 및 에너지 저감 건물의 핵심기술을 개발하는데 더욱 노력을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현재 녹색기술 8건 보유로 국내 동종 업계 중 선두를 달리고 있다.

 

김정우 기자  chemicalline@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