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업체탐방 시공사 view 포토뉴스
허창수 GS회장, 꾸준한 기부 행보 ‘눈길’금년도 GS건설 주식 13만 7900주, 약 40억 원 규모 남촌재단 기부
   
▲ GS회장 허창수<자료 제공 : GS건설>

[아유경제=서승아 기자] 허창수 GS회장이 지난 2006년말 남촌재단 설립 후 8년간 사재 출연을 통한 꾸준한 기부 행보로 솔선수범한 기부를 실천하고 있어 눈길을 모으고 있다.

GS건설은 지난달 28일 허창수 회장이 재단법인 남촌재단(이사장 허창수)에 개인이 보유하고 있는 약 40억 원 규모의 GS건설 주식 137900주를 출연했다고 밝혔다.

허회장의 사재 출연은 이번이 8번째로, 200612GS건설 주식 35800주를 시작으로, 금회까지 총 469660, 360억원 규모의 GS건설 주식을 남촌재단에 기부해 오고 있다.

허 회장은 지난 071월 남촌재단 창립이사회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하면서, 향후 지속적으로 GS건설 주식 등을 출연해 재단을 500억 원 이상 규모로 키워갈 예정이라고 약속한바 있다.

재단 설립 당시 밝힌 첫 약속대로 허 회장은 2006년 첫 기부 이후 지금까지 8년간 꾸준히 사재를 출연, 기부 행보를 실천해옴으로써, 사회적 책임을 위해 솔선수범하는 기업인의 모범상을 보여주고 있다.

한편, 근검절약을 바탕으로 나눔을 실천하고자 한 허준구 GS건설 명예회장의 사회환원정신을 이어받아 설립된 남촌재단은 소외계층 자립기반 조성지원을 목적으로, 의료, 교육장학, 문화복지, 학술연구 등의 분야에서 사회공헌 활동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남촌재단 관계자는 책임 있는 기업시민으로서 진정한 사회 공헌을 실현하고자 하는 재단 설립자의 의지를 지속시켜나가는 것이 재단이 걸어가야 할 길이라며, “출연 받은 주식 출연금을 재단 사업 수행의 원동력으로 활용하여 앞으로도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재단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승아 기자  nellstay87@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승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