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업체탐방 시공사 view
GS건설, 국내 최초 이중창 커튼월 시스템 개발과천주공1단지 재건축사업에 최초로 ‘적용’… 오는 26일 조합원총회에 ‘관심’
▲ GS건설이 시공자로 선정될 경우, ‘과천그랑자이’로 탈바꿈될 과천주공1단지 재건축 투시도. <제공=GS건설>

GS건설이 자이의 외관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켜 이목이 집중된다.

23일 GS건설은 LG하우시스와 공동으로 ‘자이 이중창 커튼월 시스템’ 기술 개발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커튼월은 주거용 건물보다 도심지의 오피스 건물에 주로 적용되는 외부 마감이지만, 페인트 마감 대비 ‘고급’, ‘첨단’의 이미지를 지니고 있어 최근 고급 주거용 건물에도 많이 적용되고 있다. 커튼월 마감은 외관이 미려하고 내부에서의 외부 조망 및 개방감은 뛰어나지만, 단열 및 환기가 불리해 일반 주거용 건물에 광범위하게 적용되기에는 태생적인 한계를 지니고 있었다.

이번에 GS건설과 LG하우시스가 공동으로 개발해 선보이는 자이 이중창 커튼월 시스템은 기존 커튼월의 미려함과 내부에서의 개방감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일반 아파트의 이중창이 갖고 있는 단열, 환기 성능을 확보해 양립하기 어려운 두 가지 기술적 성취를 동시에 이뤄냈다.

GS건설은 외관 특화 계획에 이중창 커튼월 시스템을 최초로 적용해 주목을 받고 있다. 이 시스템은 과천주공1단지 재건축사업에 적용해 ‘과천그랑자이’로 탄생 시킬 예정이다. GS건설은 과천주공1단지 재건축 시공권에 도전 중이며, 오는 26일 조합원총회를 통해 시공자가 최종 선정된다.

GS건설 관계자는 “GS건설 자이가 선보이는 이중창 커튼월 시스템은 자동차로 비유한다면 BMW의 키드니 그릴, 메르세데스 벤츠의 삼각별과 같이 차별화된 고객에게 최고의 가치를 전달하기 위한 자이만의 시그니쳐 룩(Signature Look)이라고 볼 수 있다”며 “향후 자이 아파트의 외관 설계에 적용되면 자이만의 고급스러운 외관 아이덴티티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승아 기자  nellstay87@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승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