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시민기자
중소기업계, 근로시간단축 보완책 촉구

[아유경제=김소연 기자] 중소기업계가 국회에서 논의 중인 근로시간 단축 방안과 관련, 영세 중소기업을 위해 보완책을 마련해달라고 호소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2일 여의도 본회에서 박성택 회장, 한무경 여성경제인협회 회장, 김문식 소상공인연합회 부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열어 ‘근로시간 단축 입법에 대한 중소기업계 호소문’을 발표했다.

중소기업단체장들은 이 호소문에서 “영세 기업이 일할 사람을 구하지 못해 고령의 근로자나 외국인 근로자에 의지하고 있어 연장근로가 불가피하다”며 “30인 미만 중소기업에 대해선 주당 8시간의 특별 연장근로를 허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중소기업계가 이날 공개한 ‘근로시간 단축에 대한 중소기업 의견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사대상 기업 중 38.7%가 ‘기업 여건에 따라 시행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 계류 중인 근로시간 단축 입법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한다”면서도 “국회와 정부가 근로시간 단축 관련 현장 실태조사를 우선 실시하고 피해를 최소화하는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박성택 회장은 “영세 기업들은 당장 보름 앞으로 다가온 최저임금 16.4% 인상도 감당하기 벅차다”며 “이에 더해 근로시간 단축, 통상임금 확대, 비정규직 정규직화 등 각종 노동 부담이 한꺼번에 밀려 들어와 불안에 떨고 있다”고 전했다.

박 회장은 기자회견에 이어 홍영표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을 만나 근로시간 단축 문제를 논의하고 노사정위원회와 노동계 등에도 호소문을 전달했다.

김소연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