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개발 조합
전농11구역 재개발 ‘관리처분 변경인가’
▲ ‘동대문롯데캐슬노블레스’ 투시도. <사진=아유경제 DB>

[아유경제=김진원 기자] 서울 동대문구 전농11구역 재개발사업이 최근 관리처분계획의 변경을 마무리했다.

지난달(10월) 18일 동대문구는 전농11구역 재개발 정비사업조합(조합장 김점복ㆍ이하 조합)이 신청한 관리처분계획 변경(안)을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제74조 규정에 의거해 인가하고 동법 제76조제4항 규정에 따라 이를 고시했다.

주요 변경 내용으로는 ▲사업시행 변경인가에 따른 경미한 사항의 변경과 보류지를 체비비(일반분양)으로 전환 분양 ▲ 사업 추진상 불가피하게 소요되는 비용을 종합해 일반분양가 및 정비사업비 추산액 변경 등이다.

전농11구역 재개발은 시공자는 롯데건설로 ‘동대문롯데캐슬노블레스’라는 브랜드로 대중에 선보인 바 있다. ‘동대문롯데캐슬노블레스’는 지하 4층~지상 29층 아파트 5개동 584가구(전용면적 59~84㎡)로 구성됐다.

이 일대는 청량리균형발전촉진지구 개발이 본격적으로 속도를 내고 있어 미래가치도 밝다. 이곳은 향후 최고 50층을 웃도는 2600여 가구의 주상복합 및 문화ㆍ상업시설로 탈바꿈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 일대를 쇼핑ㆍ업무ㆍ숙박ㆍ주거 기능이 어우러진 복합도시(멀티플렉스시티)로 바꿀 계획을 갖고 있다.

교통환경도 더욱 개선될 전망이다. 현재 1호선과 경의중앙선, 경원선이 다니고 있는 청량리역은 지난해 12월 경강선KTX가 개통되며 교통집결지로 면모를 보이기 시작했다. 경강선을 이용하면 서울에서 강릉까지 86분 만에 도달이 가능하다. 여기에 강남과의 접근성을 향상시키는 분당선 연장선이 올해 말부터 운행된다.

지하철 2호선 신답역과 5호선 답십리역도 가깝고 경의중앙선으로 1개역 거리라 2호선ㆍ5호선ㆍ분당선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또한 단지 인근에 서울과 수도권 전역 60여 개 노선이 경유하는 청량리역 버스 환승 센터가 있어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하다.

또한 ‘동대문롯데캐슬노블레스’와 가까운 곳에 롯데백화점, 롯데시네마, 롯데마트 등 다양한 롯데 브랜드가 입점해 있는 청량리민자역사가 위치해 있어 입주민의 생활 편의성을 보장해줄 전망이다. 홈플러스, 이마트, 청량리시장, 경동시장, 동대문구청 등 생활편의시설도 가까이에 있다.

한편, 전농동은 조선시대 왕이 직접 경작을 하던 적전(임금이 몸소 농민을 두고 농사를 짓던 논밭)이 있던 곳으로, 이를 ‘전농’이라고 불렀던 데서 유래됐다.

김진원 기자  qkrtpdud.1@daum.net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