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개발 조합
성수3지구 재개발 ‘조합설립인가’성수동, 한강변 유일 ‘최고 50층’ 가능
   
▲ 성수전략정비구역 전체(제1~4지구) 조감도. <출처=서울시 클린업시스템 캡처>

[아유경제=김학형] 최근 서울 성동구는 성수동2가 일대 성수전략정비구역 제3지구(이하 성수3지구ㆍ재개발)에 대한 조합 설립을 인가했다.

이곳 조합은 2009년 추진위를 구성했으나 사업 추진이 지연된 바 있다. 지난해 11월 17일 주민총회를 갖고 성동구에 조합설립인가를 신청했고, 이번에 10년 만에 재개발사업을 본격 추진할 조합을 꾸리게 됐다.

2009년 1월 서울시는 한강변 스카이라인을 살리면서 한강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여의도ㆍ이촌ㆍ압구정ㆍ합정 등 5곳을 전략정비구역으로 지정했는데, 현재 성수정략정비구역만 남고 모두 해제됐다. 이 구역은 2013년 수립된 ‘2030서울도시기본계획(2030서울플랜)’ 이전에 지정됐기 때문에 주거지역 아파트 최고 층수 35층 규제로부터 자유롭다.

성수3지구 재개발사업은 이 사업은 성동구 성덕정21길 3(성수2가1동) 일대 11만4193㎡에 공동주택 1852가구(임대 315가구 포함) 및 부대복리시설 등을 신축할 계획이다. 전체 조합원 수는 995명으로 파악됐다.

이곳 조합은 올해 안에 교통환경영향평가와 건축심의 등을 마칠 방침이다. 성수3지구는 오래된 공장과 상가, 주택 등이 밀집해 있다. 성수3지구의 아파트 단지 ‘청구강변’은 동마다 입주한지 24~26년이 지난 것으로 알려져 향후 재개발사업을 통해 새 단지로 탈바꿈할 전망이다.

이 단지는 정밀안전진단 절차가 없다. 입주 30년차 연한과 정밀안전진단 등은 재개발이 아니라 재건축사업에 적용된다. 특히 전략정비구역에선 공동주택도 주변 지역과 연계된 재개발사업을 벌일 수 있다. 인근 저층 주택, 공장 등과 함께 30% 규모의 토지 기부채납(공공기여) 이후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김학형 기자  keithhh@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