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보건복지부, 적극적인 결핵역학조사로 지역사회 결핵전파 ‘차단’
▲ 연도별 집단시설 결핵역학조사 현황(2013~2018년). <제공=보건복지부>

[아유경제=서승아 기자] 보건복지부가 결핵역학조사로 지역사회 결핵전자 차단에 적극적으로 나선다.

지난 11일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학교, 직장, 의료기관 등 집단시설 내 결핵환자 발생 시 접촉자조사 결과를 분석한 ‘2018년 결핵역학조사 주요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2018년에 신고된 전체 결핵환자 3만3796명 중 집단시설에 소속된 결핵환자는 8395명이었으며, 그 중 역학조사 기준에 따라 총 4041건을 조사(전년 대비 7.5% 증가)했다.

2018년 결핵역학조사 주요 결과는 다음과 같다. 집단시설별 결핵역학조사 실시 건수는 직장이 1503건(37.2%)으로 가장 많았으며, 의료기관이 983건(24.3%), 사회복지시설 746건(18.5%) 순이었다.

현장조사를 통해 접촉자로 선정된 12만2913명의 결핵검사(흉부 X선) 결과 추가 결핵환자 181명을 조기에 발견했다.

또한 접촉자 중 결핵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5만 334명은 잠복결핵감염 검사(인터페론감마 분비검사, 투베르쿨린 피부반응검사)를 시행한 결과 9263명(18.4%)이 양성으로 진단됐다.

아울러, 2018년 신고 된 결핵환자의 가족접촉자(3만380명)을 대상으로 결핵 및 잠복결핵감염 검사 결과 추가 결핵환자 154명, 잠복결핵감염 양성자 6711명(28.8%)이 진단됐다.

결핵역학조사 및 가족접촉자에서 잠복결핵감염 검사 양성자의 치료결과에 따르면 결핵역학조사 접촉자 중 잠복결핵감염 양성자의 치료 시작률은 37.6%, 치료를 시작한 사람 중 완료율은 79.3%로, 집단시설별 치료완료율은 교정시설 92%, 학교가 81.8%, 의료기관이 81.6% 순이었다.가족접촉자 중 잠복결핵감염 양성자의 치료 시작률은 41.4%, 치료를 시작한 사람 중 완료율은 67.1%였다.

지방자치단체를 중심으로 잠복결핵감염 양성자에 대해 지속적인 치료 권고와 관리를 하고 있으며, 잠복결핵감염 치료는 의료기관 및 보건소에서 무료로 지원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박미선 결핵조사과장은 “결핵환자와 장시간 같은 공간에서 생활한 접촉자는 결핵감염 고위험군이므로 반드시 역학조사에 협조하고, 잠복결핵감염 양성자의 경우 미치료자가 치료자에 비해 결핵 발병 위험이 3~4배 높으므로 치료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서승아 기자  nellstay87@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승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