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부산시, 지역병원 글로벌 역량 강화 지원… 의료관광 활성화 ‘도모’

[아유경제=최다은 기자] 부산광역시(시장 오거돈)가 지역 의료관광 활성화를 위해 병원들의 글로벌 역량 강화에 나섰다.

부산시와 부산경제진흥원은 최근 의료기관 해외진출 사업 공모를 통한 의료기관을 선정해 해외환자 사전ㆍ사후관리 체계 구축으로 지속적인 환자 유치 기반 마련을 돕는다고 15일 밝혔다.

사업에 해당되는 남권원자력의학원, 동아대학교병원, K성형외과병원은 해외환자 사전ㆍ사후 관리센터 개소비와 운영비를 1800만 원에서 최대 2000만 원까지 지원 받는다.

또한 부산의 우수한 의료기술을 알리는 데 기여한 ‘해외환자 나눔의료 사업’도 추진된다. 이에 해당하는 강동병원, 삼육부산병원, 청맥병원, K성형외과병원, 라인업치과의원 5개 병원은 환자ㆍ보호자ㆍ·방송사의 항공료와 체재비를 지원받는다.

아울러, 부산의 선진 의료기술 연수와 부산-해외 의료기관 간 환자 송출 협력 증대를 위한 해외의사 국내병원 연수도 추진된다. 이 사업에 선정된 8개 의료기관 동남권원자력의학원, 동아대학교병원, 부산대학교병원, 강동병원, 삼육부산병원, 청맥병원, K성형외과병원, 좋은강안병원으로 이들 병원은 해외의사의 항공료, 체재비를 지원받는다.

부산시 관계자는 “우리시의 우수한 의료 인프라와 선진 의료기술이 의료관광 활성화에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자연환경과 의료 인프라가 어우러진 글로벌 의료관광 최적지 부산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다은 기자  realdaeun@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다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