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오거돈 부산시장, 노동자상 철거 유감… ‘설치위치결정’ 제안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강제징용노동자상 강제 철거’로 시민사회단체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는 와중에, 부산광역시의회에서도 시의 행동을 비판하며 합의를 제안했다.

15일 부산시의회는 의장ㆍ상임위원장단 연석회의에 부산시 도시계획실장을 불러 노당자상 철거 사태에 대한 유감을 표현했다.

박인영 시의회 의장은 논평을 통해 “강제이동 조치는 지나치게 성급”이라며 “더디더라도 최종 합의를 이끌어내는 노력이 지속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장은 “노동자상의 원만한 건립을 위해 3주체가 대화와 협의를 진행한 것은 지난 소녀상에 비해선 사회적 진전을 이룬 것”라면서도 “중간 단추가 잘못 끼워졌지만 다시 풀어서 끼우면 된다”라며 부산시민의 뜻을 모으고 우리 사회가 한 단계 성숙하는 계기로 만들어 가자고 촉구했다.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건립하려 한 부산 강제징용노동자상은 지난 12일 부산의 행정대집행으로 철거됐다.

이후 15일까지 시민단체가 시위가 이어지자 오거돈 부산시장은 “역사적 아픔을 기억하고 진실을 규명하겠다는 위원회 활동을 단순히 법적ㆍ행정적 잣대만으로 판단할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라며 “충분한 소통이 없었던 것은 유감”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시민 의사를 확인하는 공론화 과정을 거쳐 노동자상 설치 위치를 정하는 방안을 다시 제안한다”고 말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