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영화 ‘82년생 김지영’ 회식 사진 공개… 공유ㆍ정유미 케미 눈길

[아유경제=장성경 기자] 배우 공유와 정유미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은 영화 ‘82년생 김지영’ 회식 현장 사진이 공개됐다.

배우 김미경은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예의와 배려로 더없이 행복했던 현장. 한 분 한 분 진심으로 감사했습니다. 따뜻한 작품으로 만나길 기원합니다. 영화 ‘82년생 김지영’”이라는 글과 함께 배우들과 찍은 사진을 게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김도영 감독과 배우 공유, 정유미, 김미경, 김성철 등의 다정한 모습이 담겨있었다. 또한 주인공인 정유미와 공유의 케미와 밝은 미소도 눈길을 끈다.

극 중 정유미는 김지영 역을 공유는 김지영의 남편 정대현 역을 맡았다. 앞서 두 사람은 2011년 ‘도가니’를 시작으로 2016년 ‘부산행’에 이은 세 번째 호흡을 맞췄다. 특히 이번 영화에서는 처음으로 부부 역할을 맡아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조남주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제작됐다. 이 작품은 어느 날 갑자기 자신의 친정엄마, 언니로 빙의된 증상을 보이는 지극히 평범한 30대 여성 김지영의 일생에 대한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장성경 기자  bible890@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