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배우 김의성 “장애인전용구역에 주차된 연예인 차량, 신고할 것”

[아유경제=장성경 기자] 배우 김의성이 장애인전용주차구역을 차지한 일부 연예인 차량에 대해 경고의 메시지를 남겼다.

지난 11일 김의성은 자신의 SNS에 “MBC 지하주차장의 토요일 풍경은 불편하다”라고 시작하는 글과 함께 장애인전용구역에 주차된 차량의 사진을 게시했다.

그는 “‘음악중심’ 녹화가 있는 날이라 가수 분들의 차량이 많이 주차돼있는데, 사진에 보이는 곳은 장애인 주차구역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토요일은 일반차량 출입이 통제되는 날이지만, 그래도 장애인 주차구역은 항상 예외 없이 지켜져야 하는 것 아닌가”라면서 “다음 주부터는 차량번호 공개하고 신고조치 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이 올라오자 누리꾼들은 “잘못된 주차질서는 개선돼야 한다”, “김의성 개념 발언 멋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장애인 주차 가능 표지를 붙이지 않은 차량이 장애인전용주차구역에 주차하다가 적발된 차량에는 2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또한 장애인 주차 가능 표지가 있는 차량이더라도 보행장애인이 타지 않은 경우는 단속 대상이 된다.

장성경 기자  bible890@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