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개콘 1000회 기자간담회 “코미디언들의 저력 믿고 최선을 다할 것”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코미디 프로그램 ‘개그콘서트(이하 개콘)’가 방송 1000회를 앞두고 기자 간담회를 열었다.

13일 여의도 KBS ‘쿠킹스튜디오’에서 KBS 2TV ‘개그콘서트’ 1000회 방송을 기념하는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개그콘서트’의 원종재PD, 박형근PD, 전유성, 김미화, 김대희, 유민상, 강유미, 신봉선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 코미디언 전유성은 “200회를 했을 때 주변에서 500회, 1000회 이야기를 이야기 했다”라며 “그땐 형식적인 말일거라고 생각했는데 정말 1000회가 됐다. 그동안 많은 선후배들에게 수고했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강유미는 “지금 이 자리에 앉아있다는 사실이 놀랍다. 3사 코미디 프로그램이 다 없어졌는데, ‘개그콘서트’가 명맥을 잇고 있다는 자체에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또 김대희는 최근 ‘내기 골프’로 논란이 됐던 코미디언 김준호를 언급했다. 그는 “김준호를 두둔하는 것은 절대 아니다”라며 “1000회가 현실이 됐는데 최다 출연 1위인 사람이 정작 그 꿈을 이룰 수 있는 무대에 나와 함께 하지 못하는 것에 대해 그 누구보다 아쉽다”고 털어놨다.

개콘이 처한 코미디 부진에 대해서 원종재 PD는 “최근 공개 코미디 부진이 사실이다”라며 “지금까지 ‘개콘’을 이끌어 온 건 전적으로 코미디언들의 힘이었다. 그분들의 저력을 다시 한 번 믿고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지는 모습을 보였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