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국내 연구팀, 3D프린터 인공각막 투명하게 제작 성공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국내 연구팀에서 인공각막 공동연구 결과에 대해 발표했다.

포스텍 기계공학과 조동우 교수, 창의IT 융합공학과 장진아 교수팀은 경북대 의대 안과 김홍균 교수팀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탈세포화된 각막 조직, 줄기세포를 섞어 만든 바이오잉크를 이용해 인체에 무해한 인공각막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개발된 인공각막은 바이오패브리케이션지 최근호에 게재됐으며, 유래 재료로 만들었기에 생체에 적합하다. 또 실제 각막처럼 투명하게 제작됐다.

각막은 눈동자의 표면에 있는 얇은 막으로, 눈동자를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그간 줄기세포로 만든 각막, 돼지 각막 등 다양한 각막이 연구되고 있지만 투명하게 만들지 못하는 한계가 있었다.

연구팀은 실제 각막조직의 구조에 주목했다. 실제 각막 조직과 같은 세포외 기질과 줄기세포를 섞어 바이오잉크를 만들고, 3D프린팅 과정에서 생성되는 전단 응력을 이용해 각막 내 격자 패턴을 실제와 같이 만들 수 있었다.

연구팀은 토끼에게 인공각막을 이식해 실험했고, 이식 4주 만에 인간 각막과 유사한 상태를 유지하는 것을 확인했다.

장 교수는 “3D 프린팅 시 발생하는 응력을 이용해 각막 미세 구조를 모사해 체내 안정성과 투명성을 모두 확보했다”라며 “각막 대체제로 상용화된다면 각막 이식을 기다리는 사람들에게 큰 희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