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장동건, ‘아스달 연대기’ 극중 역할 위해 8kg 증량… 대사 톤도 바꿔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아스달 연대기’에 출연하는 배우 장동건이 ‘타곤’ 역할을 위해 8kg을 증량했다고 전해졌다.

다음 달(6월) 1일 오후 9시 방송이 예정돼 있는 tvN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극본 김영현 박상연ㆍ연출 김원석)’는 태고의 땅 ‘아스’에서 서로 다른 전설을 써가는 영웅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장동건은 ‘아스달 연대기’에서 아스달 부족의 연맹장인 산웅(김의성 분)의 아들이자 천재적인 전략가인 대칸부대 수장 타곤 역을 맡았다. 극중 타곤은 10대의 나이에 대전쟁을 승리로 이끌고, 반란을 일으킨 변방의 부족을 정리하면서 영웅으로 추앙받게 된 인물이다.

장동건은 ‘아스달 연대기’의 시놉시스와 대본을 처음 받고 읽어내려 갔을 때 “새로운 세계관과 이야기에 금세 빠져들었고, 마지막 장까지 눈을 뗄 수가 없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아스달 연대기’ 출연을 선택하게 된 이유에 대해서 “최고의 작가님들과 감독님, 배우 분들과 함께 작업할 수 있는 기회라는 것이 가장 컸다”라며 “선과 악의 경계를 넘나들면서 연민까지 느껴지는 타곤의 캐릭터에 끌려 선택하게 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한 “차츰 권력자로 성장해가는 타곤의 상황에 맞게 대사 톤도 바꿔나갔다”라고 설명했다.

덧붙여서 ‘아스달 연대기’의 관전 포인트로 “우리에게 익숙한 역사적 사실, 혹은 선입견을 조금 내려놓고 보기 시작한다면 이 드라마의 새로움과 흥미로운 세계관에 흠뻑 빠져들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제작진은 장동건이 설명조차 필요하지 않은 카리스마 넘치는 아우라를 드러내며 매 촬영에서 타곤 역을 완벽하게 소화하고 있다며, 타고난 전략가이자 태생적 리더이지만 내면에 슬픔을 지닌 타곤으로 거듭나게 된 장동건을 지켜봐 달라고 강조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