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뉴스
금감원ㆍ금융투자협회, 자산운용업계 내부통제 강화 위한 워크숍 개최

[아유경제=최다은 기자]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와 금융투자협회는 자산운용업계 내부통제 강화를 위한 워크숍을 24일 개최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이번 워크숍은 자산운용사가 준법감시와 자체감사를 강화하고, 효율적인 내부통제 체계 구축ㆍ운용을 통해 금융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날 양기관은 워크숍을 통해 자산운용업계의 내부통제 모범사례와 금감원의 최근 검사결과 지적사례 등을 공유하고, 펀드 간이투자설명서 전면 개편 등 최근 제도개선 및 유의사항을 안내했다.

또한, 최근 규모가 급성장하고 있는 대체투자펀드에 대한 위험관리 방안 및 위험관리 수행 과정의 제반 이슈를 소개하고 시사점에 대한 토론도 이뤄졌다. 자산운용사 자체 감사실적에 대한 점검 결과 및 내부통제 관련 검사 사례를 공유하는 시간도 가졌다.

아울러, 2019년 4분기 시행 예정인 펀드 간이투자설명서 전면 개편, 한글 펀드 클래스 명칭 표기 및 펀드의 실질투자수익률 제공 등 자산운용제도 개선 내용 및 준비 필요사항을 안내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투자자 보호 및 금융사고 예방을 위해 다양한 채널을 통해 자산운용업계와 소통해 운용사 스스로 내부통제 역량을 강화하고 자율시정 능력을 제고토록 유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다은 기자  realdaeun@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다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