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한지민ㆍ김제동, ‘북한에 옥수수 1만 톤 보내기’ 캠페인 동참

[아유경제=장성경 기자] 배우 한지민과 방송인 김제동, 방송작가 노희경 등이 ‘배고픈 북한 아이들에게 옥수수 1만 톤 보내기’ 캠페인에 동참했다.

‘배고픈 북한 아이들에게 옥수수 1만 톤 보내기’는 국제구호단체 JTS가 진행하고 있는 캠페인으로, 생명을 살리는 소중한 일이라는 사명감에서 시작됐다. 현재 옥수수 1만 톤 보내기 특별 캠페인은 JTS 홈페이지와 거리 모금을 통해 실시하고 있다.

11일 JTS에 따르면, 세 사람이 낸 성금은 JTS가 계획한 1만 톤 중 4.5%인 450톤의 옥수수를 구매할 수 있는 금액이다.

JTS는 “북한은 지금 춘궁기 보릿고개로 극심한 식량난을 겪고 있다”라며 “감자를 수확하는 올해 7월까지 옥수수 1만 톤은 북한 아이들이 배고픔을 해결하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JTS가 지난 5월 12일부터 6월 9일까지 모은 기부금은 목표액의 절반인 5000톤을 구입할 수 있는 액수다. JTS는 오는 30일까지 계속해서 캠페인을 실시할 예정이다.

장성경 기자  bible890@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