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뉴스
국세청, 탈세 혐의자 163명 세무조사 “성실납세자 상실감 야기해… 적극 대응하겠다”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국세청은 탈세가 의심되는 불법 대부업자, 유흥업소, 고액의 수강료를 받는 스타강사 등 163명의 민생침해 탈세 혐의자를 대상으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이준오 국세청 조사국장은 오늘(17일) 오전 정부세종2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명의 위장 등 조세포탈 혐의가 큰 유흥업소 관련자, 대부업자 등에 대해서는 검찰과 협업해 처음부터 압수ㆍ수색영장을 받아 조세범칙조사로 착수했다”라고 전했다.

국세청은 현장정보 수집과 탈세 관련 제보, 금융정보분석원(FIU) 정보 등을 활용해 종합 분석한 결과 명의위장이 의심되거나 조세포탈 혐의가 큰 사업자 위주로 대부업자 86명, 유흥업소 관련자 28명, 불법 담배제조업자 21명, 고액학원 관련자 13명, 장례ㆍ상조업자 5명 등 163명을 추려냈다고 밝혔다.

이 조사국장은 “이들은 축적한 부를 통해 사치생활을 하면서 대다수 성실 납세자에게 상실감을 주는 등 경제적 약자인 서민층에게 2차적 피해를 야기한다는 점에서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이들은 미성년자, 지인 등의 명의로 차명 계좌를 만들어 수입금액을 누락시키는 등 교묘한 수법으로 탈세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세청은 이번 조사 시 대상자 본인은 물론 가족 등 관련인의 재산 형성 과정에 대한 자금출처 조사도 병행하는 등 강도 높게 세무조사를 할 예정이다.

앞서 국세청은 지난 2년간 민생침해 탈세자 390명을 조사해 총 5181억 원을 추징한 바 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