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3일 남기고 ‘지산 락페스티벌’ 취소… ‘전액 환불ㆍ숙박수수료 지불’

[아유경제= 조은비 기자] 이달 26일부터 28일까지 열릴 예정이었던 ‘2019 지산 락페스티벌’이 개최를 3일 앞두고 전면 취소됐다.

‘2019 지산 락페스티벌’을 주관하는 디투글로벌컴퍼니는 오늘(23일) 공식 입장을 통해 “공연의 개최가 어렵다고 판단해 공연의 전면적인 취소를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디투글로벌컴퍼니는 “제작자들 간 소통의 부재로 인해, 타국 콘텐츠에 의존해 캐스팅해야만 하는 환경 속에서 벌어지는 과경쟁으로 더욱 위험한 제작환경을 조성하고 있었다”라며 “당면한 여러 문제들을 해결해가며 콘텐츠를 완성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회사 측은 “투자자의 미지급, 공동제작사의 구속으로 인한 조직도 재편성 등의 문제로 인해 모든 제작일정이 원활히 진행될 수 없었고, 가장 중요한 안전시설 점검과 신고 등을 일정 내에 소화하기 어렵게 됐다”라며 “이를 무시하고 불법적인 일을 감행할 수 없으며, 안전하지 못한 시설에 관객 분들을 위험에 노출할 수 없다고 판단해 최종적으로 취소 결정을 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실망감만 안겨드리게 돼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디투글로벌컴퍼니는 예매됐던 티켓을 전액 환불 처리하고, 미리 예약된 숙박시설 취소 수수료 지불도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