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충주 티팬티남’ 처벌 어려워… 원주서 또다시 등장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충북 충주시의 한 카페에서 티팬티를 입고 음료를 주문했다고 알려졌던 ‘충주 티팬티남’이 원주에서 같은 행동을 하다 입건됐다. 경찰의 조사 결과 그가 착용한 하의는 ‘티팬티’가 아니라 ‘가죽 핫팬츠’인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원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A(40)씨는 지난 18일 오후 강원 원주의 한 카페에 나타나 엉덩이가 드러날 정도의 짧은 하의를 입고 음료를 구매했다. A씨는 다음날 한 목격자의 신고로 공연음란혐의를 받아 입건됐다.

하지만 경찰 조사 결과 A씨가 입은 하의는 속옷이 아닌 ‘짧은 가죽 핫팬츠’였던 것으로 밝혀지면서 ‘공연음란죄’, ‘과다노출죄’의 적용이 어려워졌다.

경찰 관계자는 “시민 신고로 A씨를 특정해 조사한 결과 그가 입은 하의는 속옷이 아닌 짧은 핫팬츠로 밝혀졌다”라며 “「경범죄처벌법」상 과다노출로는 처벌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은 업무방해 등 다른 혐의에 대한 조사에 착수하고 있다. 앞서 A씨는 ‘하의실종’ 차림으로 충북 충주의 한 카페에 나타나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됐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