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문화] 문체부, 옛 전남도청 복원추진단 현판식 개최

[아유경제=김재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ㆍ이하 문체부)가 ‘옛 전남도청 복원추진단(이하 추진단)’ 현판식을 지난 10일 옛 전남도청 별관에서 열었다.

현판식에는 박양우 문체부 장관,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김동찬 광주광역시의회의장, 정영일ㆍ김후식 옛전남도청복원범시도민대책위원회 상임공동위원장, 도청지킴이 어머니, 5ㆍ18단체, 시민사회단체 등의 관계자를 비롯한 시ㆍ도민 100여 명이 참석했다.

문체부는 2018년 11월부터 옛 전남도청 복원 업무를 팀제 형태로 운영해왔다. 그러나 옛 전남도청을 80년 당시로 복원하기 위한 자료 수집ㆍ조사, 내ㆍ외부 복원 등을 좀 더 체계적이고 속도감 있게 진행하기 위해서는 전담조직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었고, 지난 3월 관계 부처, 복원협의회 등과의 지속적인 협의 과정을 거쳐 지난 8월 27일에 추진단 신설을 확정했다.

추진단은 문체부 제1차관 직속으로 단장(고위공무원) 밑에 복원협력과, 복원시설과 및 전시콘텐츠팀을 두고 이에 필요한 인력 24명을 구성해 2022년까지 옛 전남도청 복원을 추진한다.

이번 현판식을 계기로 옛 전남도청 복원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함에 따라 앞으로 사실에 입각한 복원을 위한 자료 수집, 전시콘텐츠 구성 및 복원공사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현판식에 참석한 박양우 장관은 이번 사업을 통해 옛 전남도청을 5ㆍ18 민주화운동의 가치를 공유하고 소통하는 열린 공간으로 만들 수 있도록 복원사업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김재현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