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한강 몸통 시신’ 장대호, 유족에 윙크ㆍ미소 “전혀 미안하지 않다”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이른바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고인 장대호(38)가 첫 공판에서 유족을 향해 윙크하고 미소를 짓는 모습을 보여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8일 장대호는 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은닉 혐의로 의정부지법 고양지원 501호 법정에서 형사1단독 전국진 부장판사의 심리로 첫 재판을 받았다. 이날 장대호는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는 동안 몰려든 취재진을 보고 미소를 짓기도 했다.

법정에 출석한 장대호는 검찰의 공소 요지를 다 듣고는 “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은닉 혐의에 대해 모두 인정한다”고 답했다. 이어 재판장이 “피해자나 유족에게 ‘미안하다’는 얘기를 왜 하지 않느냐”고 묻자 그는 “전혀 미안하지 않다”고 말했다.

장대호는 유족 측을 빤히 쳐다보며 윙크와 미소를 보이기까지 해 방청석에 있던 유족의 공분을 사기도 했다.

재판장이 검찰에게 구형을 지시하자 검찰은 “피고인은 한 가정의 단란함을 깼다는 데도 전혀 반성의 기미가 없다”며 “재범 우려가 있어 사형을 구형한다”고 밝혔다.

앞서 장대호는 지난 8월 8일 오전 자신이 일하던 서울 구로구의 한 모텔에서 투숙하던 피해자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장대호는 취재진을 향해 “상대방이 죽을 짓을 했다”며 “다음 생에 또 그러면 나한테 또 죽는다”는 등의 막말을 쏟아내기도 했다.

한편, 장대호의 선고 공판은 다음 달(11월) 5일 열릴 예정이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