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뉴스] 복지부, 임산부의 날 행사 “주변의 따뜻한 시선ㆍ배려 필요”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10일 서울 여의도 IFC몰에서 제 14회 임산부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행사의 주제는 ‘예비엄마가 행복해지는 세상 만들기’로 임산부 입장에서 겪는 상황을 공유할 수 있었다.

이날 기념행사에서는 한길안과병원이 의료계 최초로 난임 휴가 제도를 도입하는 등 회사 내 임신과 출산, 육아에 대한 적극적 분위기를 조성한 공적을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기념행사를 마치고 난 뒤에는 임산부 배려를 위한 다양한 시민참여 프로그램, 홍보 캠페인 등이 이어졌다.

한편, 인구복지협회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임산부의 54.1%가 “임산부가 배려를 받지 못한다”라고 응답했다. 배려 받지 못한 이유로는 “배가 나오지 않아서”라는 응답이 57.1%로 가장 많았다.

아울러 ‘앞으로 임산부가 필요한 배려’에 대한 응답으로 가정에서는 ‘청소, 빨래 등 가사 지원(46.8%)’, 직장에서는 ‘출퇴근시간 조정(31.1%)’. 사회적으로는 ‘대중교통에서의 좌석 양보(37.8%)’ 등이 꼽힌 것으로 파악됐다.

복지부는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율 증가 등으로 여성의 초혼 나이가 늦어지고, 고위험 산모도 늘고 있어 임산부를 배려하는 인식 개선이 지속해서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복지부 관계자는 “임산부가 안전하고 건강한 임신ㆍ출산을 하기 위해서는 주변의 따뜻한 시선과 배려가 필요하다”며 “정부는 보다 나은 정책으로 임산부가 마음 편안하게 출산하고, 건강하게 양육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전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