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개발 조합
[아유경제_재개발] 서대문구, 북아현2구역ㆍ3구역 ‘정비사업 협의체’ 운영… 재개발 추진에 박차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서울특별시 서대문구(청장 문석진)는 북아현재정비촉진지구 내 아직 완료되지 않은 재개발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오는 12일부터 ‘정비사업 협의체’를 운영할 것이라고 지난 1일 밝혔다.

대상 사업장은 아직까지 관리처분계획(안)을 확정하지 못한 북아현2구역과 북아현3구역이다. 앞서 북아현재정비촉진구역은 2008년 5개 사업장으로 구역이 지정됐다. 이 중 북아현1-2구역은 ‘아현역푸르지오’로 2015년에 완료됐으며 북아현1-3구역은 ‘e편한세상신촌’으로 2018년에 사업이 마무리됐다.

서대문구 관계자는 “서울 서북권 내 최대 도시계획 중 하나인 북아현재정비촉진계획을 성공적으로 끝맺기 위해서는 정비계획 변경 등의 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인접한 북아현2구역과 북아현3구역의 연계가 꼭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협의체 구성을 준비했다”고 전했다.

협의체는 두 구역의 조합장 및 조합이사 4명, 시공자 관계자 4명, 설계자 2명, 정비사업전문관리업자 관계자 2명, 도시계획가 1명, 서대문구 관계자 2명 등 총 15명으로 구성됐으며, 오는 12일 서대문구청 회의실에서 제1차 정비사업 협의체 정기회의를 열고 북아현2구역과 북아현3구역 분담도로 설치 대책 등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협의체는 월 1회 정기회의와 수시로 긴급 사안을 논의할 수 있는 대책회의를 갖는다. 또한 민원 발생 지역이나 위험 시설물에 대한 현장 합동점검 등을 진행하며 두 구역이 준공될 때까지 운영될 방침이다.

이번 ‘정비사업 협의체’ 운영을 추진한 문석진 청장은 “앞으로 북아현2구역과 3구역 정비사업 협의체가 구역별 정확한 현황 파악과 선제적 갈등 예방 및 조정을 통해 사업 촉진에 실질적 도움을 주는 매개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