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아유경제_연예] 이재은 ‘이혼 후 우울증’ 고백… “이제 두려워하지 않겠다”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배우 이재은이 이혼 후 우울증에 시달렸다고 고백해 주변의 안타까움을 샀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휴면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이재은은 결혼과 이혼에 관련해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80년대 아역 배우로 인지도를 쌓았던 이재은은 전성기였던 27살에 결혼을 선택했지만 11년 만인 2017년 합의 이혼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재은은 “빨리 아기를 낳아서 우리 집, 가족을 만들고 싶었다”면서도 “그 사람(전 남편)은 우리가 조금 더 성공하기를 원했다. 내가 원했던 결혼 생활이 아니었지만 그걸 깨달았을 때는 내가 너무 고립돼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결국 이혼을 선택한 이재은은 심한 우울증에 시달렸다고 고백했다. 그는 “제가 가장 뜨겁게 달려야 할 때 결혼을 했다. 그 삶이랑 바꿔서 내가 이룬 게 뭐가 있어? 이런 생각을 하니 혼자 너무 우울해졌다. 그렇게 더 이상 있다가는 삶을 놔버릴 것 같았다”고 말했다.

그 당시 이재은은 어머니께 힘을 얻었다. 그가 어머니께 전화해 ‘힘들다, 숨이 안 쉬어진다’고 토로하자 “엄마가 ‘왜 이제야 전화했어’라며 ‘아직 젊고 예쁜데 왜 못해’라고 하시더라. 하늘에서 빛이 내려오는 것 같았다. 이제 살 수 있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전했다.

이날 이재은은 첫 개인 방송 진행을 도전했다. 그는 “두려워하지 않으려 한다”며 “목표를 향해 열심히 달려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