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뉴스
[아유경제_정치] “정치 그렇게 하면 안 돼”… 손학규-황교안 靑 만찬 설전

[아유경제=박휴선 기자]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의 청와대 만찬에서 신속 처리안 건으로 국회 패스트트랙에 올라있는 ‘선거제 개혁안’을 두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설전을 벌였다.

김종대 정의당 수석대변인과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의 만찬 이후 브리핑 내용에 따르면, 이날 황 대표와 손 대표가 만찬 중 ‘선거제 개혁안’ 관련 대화를 하다 언성이 높아졌다.

황 대표는 “정부와 여당이 한국당과 협의 없이 선거제 개혁안을 일방적으로 밀어붙였다”며, “이는 문제가 있다”고 이의를 제기했다.

이에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대표는 “한국당이 협상에 응하지 않은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정치협상회의 실무회의 등 논의를 할 수 있는 여러 단위가 있는데 한국당이 한 번도 제대로 응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도 ‘정치 개혁특별위원회’ 등 그동안의 선거제 개혁안 논의 과정을 설명했다.

황 대표가 거듭 유감을 표하자 손 대표는 “정치를 그렇게 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분위기가 격앙되자 문 대통령은 두 손으로 자제하라는 제스쳐를 취하며 말리는 상황까지 연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를 통해 “여ㆍ야ㆍ정 상설 국정 협의체를 발족하면서 여야가 선거제 개혁에 합의한 바 있다”면서 “국회가 이 문제를 같이 협의해 처리하면 좋겠다”고 전했다. 

박휴선 기자  au.hspark92@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