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아유경제_연예] 레이디스코드 “생일 겸 기일 9월 3일… 무거운 마음 덜었으면” 눈맞춤 신청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그룹 레이디스코드 멤버들이 故권리세, 故고은비 멤버에 대한 마음을 털어놓았다.

11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아이콘택트’에 레이디스코드 멤버 애슐리, 주니, 소정이 출연했다. 이날 애슐리와 주니가 소정에게 눈맞춤을 신청하며 2014년 9월 3일 레이디스 코드의 교통사고에 대해 언급했다.

9월 3일은 권리세, 고은비의 기일이자 소정의 생일이기도 했다. 애슐리가 “소정이 그 뒤부터 생일을 100% 기뻐하지 못하는 모습이 안타까운데, 이제는 축복받고 무거운 마음을 덜었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아이콘택트 초대장을 소정에게 건넸다.

이에 소정은 “그날 이후로 나에게 9월 3일은 생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축하받는 날이 아니다. 오전에는 은비언니 보러 갔다가 저녁에 파티하면 이상하지 않나”라며 “9월 3~7일 이 사이에 뭔가를 하기 힘들고 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생일은 슬픈 날이다”라고 심경을 털어놨다.

이후 선택의 문이 등장하자 소정은 초대한 사람의 제안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뜻으로 뒷문으로 나갔다. 소정은 “거짓말은 하고 싶지 않다”며 “아직 온전히 생일을 행복하게 받아들일 수 없지만, 나중에 똑같이 물어본다면 고려해 보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방송에서 주니는 “캡처처럼 사고장면이 생생하게 남아있다. 눈을 감으면 그 장면이 떠오르고 환청이 들려서 퇴원하고 한동안 세수를 못했다. 눈을 감아야 하니까 자는 것조차 무서웠다”고 당시 겪었던 트라우마에 대해 털어놔 안타까움을 사기도 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