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日 세계유산 보고서에 ‘또 다시’ 한국 강제노역 사실 누락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일본이 2015년 세계유산으로 등재한 메이지시대 산업유산의 두 번째 후속 조치 이행경과보고서에도 한국인 강제노역 인정 및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조치 등이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돼 정부가 유감을 표명했다.

3일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 2일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 누리집에 게재된 ‘일본의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 후속조치 이행경과보고서’는 일본이 2017년 제출했던 첫 보고서와 비교해 달라진 내용이 크게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일본은 2015년 7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이른바 ‘군함도’ 등을 비롯한 강제노역 시설 7곳을 포함한 메이지 시대 산업시설 23곳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했다. 당시 일본은 일부 시설에서 한국인을 포함한 타 국민이 강제로 노역했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희생자를 기리는 정보센터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등재 당시와 달리 일본은 2017년 12월 제출한 첫 번째 이행경과보고서에서 해당 사항을 명시하지 않았다. 일본은 ‘강제’라는 표현 대신 “일본의 산업을 ‘지원’한 많은 수의 한반도 출신자가 있었다”고 표현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에 제출된 보고서에서도 2017년 보고서와 비교해 진전된 내용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정부는 논평을 통해 “일본 측이 한국인의 강제 노역을 인정하고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조치를 취할 것을 약속했음에도 불구하고, 금번 보고서 역시 일본 정부가 상기 관련 이행 내용을 포함하지 않은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또한 지난해 6월 세계유산위원회가 ‘당사국 간 대화’를 독려했던 일을 언급하며 “일본 정부가 주요 당사국인 우리 측의 지속적인 대화 요청에 응하지 않고 일반적으로 동 보고서를 작성 및 제출한 데 대해서도 실망을 금치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번에 제출한 일본의 보고서에 대한 세계유산위원회의 입장은 2020년 6월 회의 결정문을 통해 밝혀질 예정이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