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검찰 “PD수첩의 정상적 공보 활동에 대한 악의적 보도 유감이다”
▲ MBC의 시사교양 프로그램인 'PD수첩'. <출처=PD수첩 홈페이지>

[아유경제=손서영 기자] 지난 3일 방영된 ‘PD수첩’의 ‘검찰-언론 카르텔’에 대해 대검찰청이 “중요 수사들에 대해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날 방영된 ‘PD수첩’의 보도에는 ‘조국 前 법무부장관 일가 비리 의혹 사건’ 등을 비롯한 검찰 비리 의혹 사건들을 다룬 언론의 ‘단독’ 보도들이 대부분 언론과 검찰과의 카르텔 사이에서 나온 것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PD수첩’은 “‘단독 보도를 원해 경력을 쌓기 원하는 언론’과 ‘언론 플레이로 여론전을 능수능란하게 다뤄 원하는 결과’를 얻어내기 위한 쌍방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결과”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러한 검찰의 행위는 「형법」 제126조인 피의사실공표죄의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무죄 추정 원칙에 따라 공소 전 피의 내용이 공표돼서는 안 되지만 검사들로부터 공소 전 피의 사실들을 전달받고 사실 판단 없이 이를 그대로 보도로 내보낸다는 것이다.

특히 민주언론시민연합이 지난 10월부터 11월 15일까지 조사한 바에 따르면 법무부발 개혁안에 대한 비판 보도는 44.8%였지만 검찰발 개혁안에 대한 비판 보도는 11.5%였다. 덧붙여 지난 10월 25일 개최된 한국언론정보학회 세미나 ‘언론개혁 : 취재보도 관행과 저널리즘 원칙의 성찰’에서는 “가장 민감하고 중요한 검찰 개혁 이슈는 절대 검찰 출입 기자단에서 나오지 않는다”는 발언도 나왔다.

이에 대해 대검찰청은 오늘(4일) 입장문을 내고 “부장검사의 브리핑과 문자메시지를 통한 공보는 국민의 알 권리를 보장하고 잘못된 보도를 방지하기 위한 것이며 공개적인 절차를 통해 진행된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어 “이는 공보준칙에 근거한 정상적인 공보 활동”임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PD수첩’의 보도는 동의 받지 않은 채로 진행돼 불법 녹취에 해당한다”며 “정확한 상황과 맥락을 생략한 채 편집해 대검 대변인이 취재에 대해 답변한 사실이 전혀 없음에도 불구하고 직접 인터뷰를 한 것처럼 허위 보도를 했다”고 덧붙였다.

손서영 기자  shwizz@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