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아유경제_연예] ‘핸드폰 해킹 협박’ 주진모 외 추가 피해자 10여 명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배우 주진모(46)가 휴대폰 해킹 피해를 당했다는 소식에 이어 다른 많은 연예인들도 핸드폰 해킹 피해를 입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 8일 언론매체 디스패치는 주진모를 비롯해 아이돌ㆍ감독ㆍ유명 셰프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톱스타 10명 이상의 유명인들이 해커에게 개인 휴대폰을 해킹 당해 협박에 시달리고 있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커는 유명인들의 갤럭시 휴대폰을 복제해 개인정보ㆍ사진ㆍ영상ㆍ문자ㆍ주소록 등을 입수하고, 해당 정보들을 유출하지 않겠다는 조건으로 5000만 원부터 10억 원까지 고액의 금전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주진모가 해커들의 협박에 응하지 않자 지난 7일 그가 동료 배우와 나눈 사적 대화가 불특정 다수에게 유포되는 사건이 벌어졌다.

이에 주진모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 측은 “최근 주진모의 개인 핸드폰이 해킹된 것을 확인했다. 이와 관련하여 연예인이란 이유로 사생활 침해 및 개인 자료를 언론사에게 공개하겠다는 악의적인 협박을 받고 있고, 이에 대한 대가로 금품을 요구하고 있는 중”이라며 “배우의 사생활 보호와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서 취합한 자료를 바탕으로 법적 대응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