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아유경제_연예] 윤종신ㆍ영기 앓고 있는 ‘크론병’ 현대의학으로 치료 어렵다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TV조선 트로트 오디션프로그램 ‘미스터트롯’ 출연한 가수 영기가 크론병을 앓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가수 윤종신도 해당 질병을 앓고 있다고 밝힌 바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9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터트롯’에서는 현역부 참가자로 오디션에 참가한 가수 영기가 박군의 ‘한잔해’를 열창해 올하트를 받으며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무대를 마친 영기는 희귀병 ‘크론병’으로 최근 수술을 받은 사실을 밝혔다. 그는 “원래 잘 뛰어다녔는데, 얼마 전 크론병 진단을 받고 큰 수술을 했다”라며 “이후 행사장을 갔는데 옛날처럼 안 되더라. 체력이 안 돌아오더라. 올하트는 둘째 치고 내가 2분을 채울 수 있을까 걱정했다”고 말했다.

앞서 윤종신 또한 크론병을 앓고 있다며 “크론병으로 소장이 너무 좁아져 60cm를 잘라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크론병은 소화기계 염증성 질환이다. 중학교 때 원인 모를 설사, 복통이 있었는데 그게 시작이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크론병은 입에서 항문까지 소화관 전체에 걸쳐 발생하는 만성 염증성 장질환이다. 현대의학에서 난치병으로 분류되며 궤양성 대장염과 달리 염증이 장 모든 층을 침범해 대장과 소장이 연결되는 부위인 회맹부에 발병하는 경우가 가장 흔하다. 치사율은 높지 않지만, 악화될 경우 대장, 소장, 위, 식도 등을 잘라내는 수술을 해야 한다. 정확한 발병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