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뉴스
[아유경제_정치] 대만 총통 차이잉원 재선 성공… 독립 의지 표출中 반발 “하나의 중국 원칙 고수”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차이잉원 현 대만 총통이 이변 없이 재선에 성공했다. 

대만 선관위 최종 개표 결과에 따르면 지난 11일(이하 현지 시간) 민진당 차이잉원 현 총통은 817만 표(57.2%)를 얻어 대만 총통 선거에 승리했다. 552만 표(38.6%)를 얻은 국민당 한궈위 후보를 265만 표 차이로 따돌려, 역대 총통 선거 중 가장 많은 득표 차이로 승리했다.

독립 성향인 민진당 소속의 차이잉원 총통은 재선 직후에도 대만의 주권 수호를 강조했다.

차이잉원 총통은 지난 11일 당선 확정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중국은 대만에 일국양제(한 나라 두 체제) 방안을 받아들이라고 압박했다”며 “대만은 중국에 맞서 방위체제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국방력을 갖출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대만을 대등한 관계로 대우할 것을 공식화하기도 했다. 그는 “중국이 대만에 대한 무력 위협을 포기하는 것이 곧 평화고, 양국이 상호 존재를 인정하는 것이 대등이며 쌍방이 마주 앉아 미래 관계 발전을 말할 수 있는 것이 대화”라며 양안(중국과 대만) 관계에 대한 자주적 의사를 밝혔다.

반면 중국은 대만 총통 선거 결과와 관련해 ‘하나의 중국’ 원칙을 재확인하며 대만 독립 시도에 반발했다.

중국 국무원 대만판공실 마샤오광 대변인은 “일국양제와 평화적 재통일, 하나의 중국이라는 기본 원칙을 확인한다”며 “대만 독립 활동과 분리주의 시도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동시에 치러진 입법위원 선거에서도 총 113석 가운데 민진당 61석(54%), 국민당 38석(33.6%)으로 민진당이 절반을 넘는 의석을 석권했다. 최종 투표율은 74.9%로 2016년 66.3%보다 8%p 이상 높았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