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뉴스
[아유경제_정치] 정세균 신임 총리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부 되겠다”
▲ 15일 국무회의에서 정세균 총리. <제공=국무조정실>

[아유경제=박휴선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취임 후 첫 국무회의를 주재했다.

정 총리는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회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국가가 안팎으로 어려운 시기에 중책에 임명 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앞으로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부가 되도록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앞서 취임사에서도 그는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을 강조하며 “대한민국이 처한 현실에 대한 냉철한 분석과 평가를 바탕으로 국정 전반을 재점검하고, 미래를 위한 준비에 매진해야 한다. 무엇보다 저성장, 저고용으로 상징되는 뉴노멀 시대와 4차 산업혁명의 새로운 물결 속에서 심화된 불평등을 해소하고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을 것”이라고 소신을 전한 바 있다.

한편, 정 총리는 내각에도 몇 가지 당부를 전했다. 그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 안전에 매진해 달라. 현장에서 국민들과 ‘대화와 소통의 행정’을 펼쳐주고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 창출을 위해 일하는 방식을 과감히 바꿔달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미국과 이란 간 갈등으로 중동지역 정세가 불안정하다”며 “불안정한 상황이 장기화 되면 국제유가 상승과 수출 감소 등 우리 경제에 파급효과를 미칠 수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기획재정부, 외교부 등에 신속한 대응 태세를 당부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진정성 있는 소통과 협치로 사회통합을 이뤄내겠다”며 “다원화된 사회에서는 정부, 시장, 시민사회가 서로 부족한 부분을 채우며 균형 있는 발전을 도모해야 한다. 첨예한 갈등 사안에 대한 국민 의견을 경청하고, 국회와는 소통을 넘어 실질적인 협치를 이뤄나가겠다”고 말했다.

박휴선 기자  au.hspark92@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