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아유경제_연예] 권상우, 700억 원대 부동산 부자설에 “예전부터 관심 많다” 인정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700억 원대 부동산 부자설’이 돌고 있는 배우 권상우가 솔직한 답변을 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일찍 일어나는 배우가 히트한다’ 특집으로 영화 ‘히트맨’의 출연진 권상우, 정준호, 황우슬혜, 이이경이 출연했다.

이날 MC 김구라는 권상우에 대한 ‘700억 원대 부동산 부자설’에 대해 언급했다. 이에 권상우는 “부동산에 관심이 많다”며 “가로수길이 뜨기 전에 촬영 없을 때 직접 운전하고 다니면서 부동산을 돌아다녔고, 들어가서 동네 시세를 확인하는 편이었다. (부동산) 관련 영상 보는 것도 좋아한다”고 답했다.

또한 그는 “어렸을 때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셔서 가정형편이 어려웠다”며 “이사를 수도 없이 다녀 집에 대한 로망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700억 원대 부동산 부자설’에 대해 부인하지 않는 거냐는 MC들의 질문에는 “이제는 돈도 벌고 책임져야 할 가족도 생겼으니까 더 관심이 간다”며 “오랜 로망이었던 내 건물을 짓고 그 건물에 어머니 생일과 아들 이름을 새겼다. ‘열심히 일했다’는 나만의 의미가 있다”고 인정했다.

한편, 권상우는 2008년 배우 손태영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 룩희군과 딸 리호양을 두고 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