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스포츠
[아유경제_스포츠] K리그-바른세상병원, ‘공식 지정 병원’ 업무협약 체결

[아유경제=김진원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ㆍ이하 연맹)과 바른세상병원(서울 강서, 분당 소재)이 지난 23일 K리그 공식 지정병원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바른세상병원은 1년 간 K리그 공식 지정병원으로 활동하게 되며, 동종업종 내에서 K리그 명칭 및 휘장(CI)을 사용할 수 있는 독점적 권리를 갖게 된다. 연맹은 바른세상병원이 K리그 공식 지정병원으로 최고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휘장 사용권과 함께 다양한 온, 오프라인 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2004년 개원 이후 바른세상병원은 대한체육회 태릉선수촌과 의료협약을 체결하고 서동원 병원장이 런던올림픽 국가대표 선수단 주치의로 활동하는 등 운동선수들의 치료를 꾸준히 돕고 있다.

보건복지부 지정 관절전문병원인 바른세상병원 서동원 병원장은 “이번 업무 체결로 한국프로축구연맹과의 상호교류를 통해 의료지원은 물론 프로 축구 활성화에도 힘쓸 예정”이라며 “그동안 국가대표 선수들을 포함해 다양한 종목의 운동선수들을 치료했던 경험을 살려 국내 프로 축구 선수들이 최고의 경기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연맹 조연상 사무국장은 “여느 운동 종목과 마찬가지로 K리그 선수들 역시 건강이 최우선”이라며 “바른세상병원이 K리그의 공식 병원으로 함께 하게 돼 매우 기쁘다. 아낌없는 후원에 감사드린다”는 소감을 밝혔다.

김진원 기자  qkrtpdud.1@daum.net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