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밸런타인데이 ‘2월 14일’ 안중근 의사 ‘사형선고일’… 올해 서거 110주기
▲ 안중근 의사의 의거일ㆍ사형선고일ㆍ서거일을 알리는 ‘한국사 지식 캠페인’ 카드뉴스. <출처=서경석 교수 공식 인스타그램에서 캡처>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2월 14일. 좋아하는 사람끼리 초콜릿을 주고받는 ‘밸런타인데이’로 알려져 있지만 안중근 의사가 사형선고를 받은 날이기도 하다. 서경덕 교수팀은 안중근 의사 서거 110주기를 맞아 ‘한국사 지식 캠페인’을 추진한다.

‘한국사 지식 캠페인’은 서경덕 교수팀이 SNS를 통해 한국의 역사적인 날들을 카드뉴스로 제작해 알리는 온라인 역사교육 프로그램이다.

안중근 의사는 1909년 10월 26일 중국 하얼빈 역에서 일본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된 뒤 1910년 2월 7일부터 14일까지 6회에 걸친 재판 끝에 사형선고를 받았다. 이후 같은해 3월 26일 33세의 젊은 나이로 서거했다.

당시 안중근 의사는 사형선고 후 자서전 ‘안응칠역사’를 작성하고 ‘동양평화론’을 집필하던 도중 사형 당했다. 미완성된 ‘동양평화론’은 일본이 침략 야욕을 버리고, 중국ㆍ한국ㆍ일본이 각기 독립한 상태로 동맹해 평화를 이뤄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아울러 경남 고성군은 ‘우리의 2월 14일 만들기 프로젝트-고성은 지금, 꽃을 안는 중’ 캠페인을 진행한다. 해당 캠페인은 안중근 의사를 기리는 동시에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타격을 입은 하훼농가를 돕기 위한 취지로 추진된다.

고성군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여파로 부산ㆍ경남권 화훼농가의 매출은 지난해 대비 70% 이상 감소한 상황이다.

고성군 관계자는 “안중근 의사는 이토 히로부미 저격 후 도망가지 않고 당당한 모습으로 ‘꼬레아 우라(대한 만세)’를 외쳤다”면서 “타국의 관습과 상술이 아닌, 그 시기 가장 어려움을 겪는 이웃을 도우며 공동체를 한 단계 성숙하고 건강하게 발전시키는 날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밸런타인데이의 유래는 3세기 로마 클라우디우스 2세 당시 그리스도교였던 밸런타인에게서 비롯됐다. 전해지는 이야기에 따르면, 그는 당시 황제의 허락 없이 서로 사랑하는 젊은이들을 결혼시켜 준 죄로 269년 2월 14일 사형 당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